저는 유시민이 도데체 뭔 생각으로 저러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가네요. 유시민에 대한 호오를 떠나 정치 행위에 최소한의 합리성이 있어야 하는데 그게 안보이는게 의아합니다. 분노 이전에.

일단 후보 경쟁력. 선거는 정치에 별로 관심 없는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하는 겁니다. 김해 유권자에게 "참여 민주주의"이딴거 말해봤자 아무 의미도 없죠. 결국 후보의 경쟁력과 지역 공약이 중요한데 이봉수와 곽진업은 너무 차이 나죠. 여당은 김태호를 내놓는 판에 스펙도 불분명한 이봉수를 내놓고 단일화 협상 주체가 될수 있다고 생각하는게 뭔가 일반적이지가 않습니다.

유시민과 국참당이 일반적으로 납득될 행보를 보이려면 진작에 경쟁력이 강한 후보를 내세웠어야 합니다. 김해 선거를 그만큼 중시한다면 곽진업 정도는 되는 후보를 데려왔어야죠. 그게 장기적으로는 유시민의 대권 가도에도 도움이 됩니다. 국민들은 유시민 개인만 바라보는게 아니라 검증된 후보를 내세울수 있는 정치력도 따져보는 거거든요. 그렇게 중요하다는 김해 선거에서 내놓는 후보가 이봉수라는 정체 불명의 인사다? 이미 점수 깎이고 들어가는 겁니다. "참여당"은 선거용 가설 정당이고, 유시민은 스펙 좋은 후보 영입할 능력 없는, 말만 잘하는 참모형 정치인이라는 부정적 인식만 고착화 되는 거죠.

참여당이 노무현 대통령의 유지를 이었고 유시민이 대권 후보 2위고... 다 좋습니다만 유시민이 국참당 틀에서 활동하는 이상 국민들은 국참당에게 유시민급의 중량감을 요구합니다. 유시민이 대권 후보를 자처할수록 참여당에게 요구되는 수준도 높아지는 거죠. 만약 참여당이 유시민급의 역량이나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면 참여당 뿐만 아니라 유시민도 죽는 겁니다. 이거 전혀 어려운 얘기가 아니죠. 국민들은 냉정합니다. 민주당을 긴장시키고 새로운 정치의 기대를 충족"시켜줄것 같은"국참당의 존재를 긍정하면서도 기대에 못미치는 행보를 보이면 가차없이 심판하죠.

한마디로 유시민은 국참당에 합류한 순간부터, 그리고 대표가 된 순간부터 스스로 함정을 파놓은 겁니다. 물론 유시민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함정이 될수도 있고 재도약 하는 발판이 될수도 있겠죠. 그래서 제가 이해가 안된다는 겁니다. 이미 이미지 정치인의 실패에 대해서는 충분히 데이터베이스가 있거든요. 박찬종, 문국현. 국민들이 이미지와 실제 정치력을 완전히 구별해서 본다는 것을 유시민이 모를리가 없는데 그들의 전철을 똑같이 밟고 있으니 이해가 안된다는 겁니다.

뭐 유시민이 이걸 완전히 모르는것 같지는 않긴 합니다. "내년 총선 20석"을 공언하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지금 김해에서 이봉수 내놓는 능력으로 내년 총선 20석은 불가능 하죠. 왜냐하면 총선은 정치권이 아니라 국민을 상대로 하는 게임이기 때문에 민주당에게 부리는 강짜는 안통하거든요. 막말로 고시 출신, 사업가 출신이라도 데려와야 하는데 국참당이 그럴 능력이 없어 보인다는 겁니다. 그럼 도데체 내년 총선 20석을 뭘로 할거냐는 거죠.

그래서 저는 유시민이 점점 민주당에 집착할거라고 봅니다. 실제 정치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대선까지 모멘텀을 유지하려면 민주당을 물고 늘어지는 수밖에 없죠. 국참당 단독으로 보여줄게 없을수록 민주당 공격으로 빈 부분을 채워야 합니다. 문제는 국민들이 자체 생산 능력이 없는 유시민과 참여당을 통한 민주당 압박을 어느 단계까지 용인할 거냐는 거죠. 즉 유시민과 국참당에게 "그러는 너는?"이라고 묻는 시점이 필연적으로 닥칠겁니다. 그때까지 유시민이 민주당과의 갈등 연출로 이미지 정치의 산소호흡기를 유지한다면 유시민은 완전히 끝장 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