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나에게 정동영은 관심 밖의 정치인이다. 그래도 가장 영향력 있는 호남 출신 정치인이고, 정치 입문 당시 촉망 받는 신예로써 많은 기대를 받았고, 김대중 노무현을 잇는 야권의 대통령 후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별로 아는 것도 없고 존재감도 느껴지지 않는 그런 정치인이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그렇다고 정동영이 그냥 저냥 묻어가며 세월을 죽이던 사람도 아니다. 한 때 동교동계를 코너로 몰아 넣고, 열린우리당 창당의 주역중 한명이었으며, 탄핵 역풍의 중심에 선 아이콘이기도 했다. 물론 노인 폄하 발언때문에 곤욕을 치렀지만, 어쨌든 당시 총선에서 승리할 때만 해도 차기 대통령은 따놓은 당상으로 여겨지던 시절도 있었다. 어찌보면 현재 야권 전체를 통틀어 가장 경력도 화려하고 풍파도 많았던 사람이라 할 것이다.

최근 반성문을 쓰면서 노동 현장에도 드나 드는 예전에 없던 모습도 보여주고, 적극적으로 보편적 복지론을 설파하고 있지만 여론의 반응은 그닥 좋은 것 같지는 않다. 아마도 진정성보다는 이미지 변신으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보려는 것으로 비치기 때문일 것이다. 정동영은 정말 이렇게 버려지는 것일까?

거슬러서 복기를 해보면, 정동영의 가장 큰 문제는 민주당 지지자들에 대한 이해가 거의 전무했던 점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런 언밸런스가 최초로 드러났던 것이 아마도 2002년 국민 경선 당시 노무현을 향해 좌파라서 안된다며 색깔론을 제기했던 사건이었을 것이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어떤 사람들인가? 김대중은 빨갱이, 그런 김대중을 찍어주는 전라도 역시 빨갱이라는 프레임에 학을 떼던 사람들 앞에서 색깔론 신공을 펼치는 모습은 충격을 주기에 충분했다. 당시만해도 좌파는 대중들에게 빨갱이의 다른 말이었으니, 정동영의 분위기 파악 능력은 제로에 가까운 것이었다. 

물론 그 후 이인제가 더욱 강도 높은 색깔론으로 노무현을 공격하고, 보수 언론들이 연일 노무현에 대한 사상 검증으로 도배하는 분위기에서 정동영의 색깔론은 은근슬쩍 묻혀버렸지만, 어쨌든 민주당 역사에서 최초로 색깔론을 들먹였다는 타이틀은 그리 명예로운 것은 아니다. 어쩌면 당시 맨땅에 헤딩하는 분위기였던 노무현이 이인제를 이길 수 있었던 것도, 색깔론 공격으로 수난 받던 김대중의 이미지가 겹쳐졌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이인제와 보수 진영이 색깔론을 제기할수록 민주당 지지자들이 오히려 그 후보쪽으로 결집하는 현상을 보면서 정동영은 자신이 얼마나 큰 실수를 했는지 깨달았을 것 같다.

어쨌든 그 사건 이후로 정동영은 최소한 나에게는 아무런 감동도 카리스마도 끌어낼 수 없는 정치인이 되고 말았다. 심지어 지난 총선 때 내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출마를 했는데도 그저 무심하게 바라만 볼 뿐, 조용히 한표 찍어주는 것 밖에는 없었다. 결국 재벌의 아들에게 호남의 아들이 처참하게 박살나는 것을 보면서도 별다른 소회조차 없었다.

그러던 정동영이 요즘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 왔다. 10여년전 자신이 색깔론으로 공격하던 좌파가 되어 나타난 것이다. 어쩌면 현재 나의 정치적 지향에 가장 부합하는 모습으로, 진보적 민주당을 외치며 등장했으니 이 또한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오늘 경향신문에 게재된 유종일 KDI 교수의 칼럼 추천합니다. http://bit.ly/ev9d6c "복지가 경제성장을 촉진한다. 건강과 교육수준 및 직업훈련의 향상 등 인적자본의 질을 높여서 생산성을 증가시키는 효과도 있고 삶이 안정됨에 따라...

뜨거운 피와 열정이 있기에 아름답습니다. 기존의 사회 질서가 여러분을 외면한다면 그 질서를 여러분이 직접 바꾸십시오! 미래는 여러분의 것입니다. 힘내십시오! RT @freshconcert: 스무살 새내기들에게 힘과 용기가 되는 한마디 부탁드려요!

오늘 오후 1시 30분, 쌍용자동차, 한진중공업, 현대자동차, 삼성 산재, 그리고 전주버스파업 등 5대 노동현안 해결을 위한 진상조사단 구성과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는 야5당 촉구대회가 국회본청 앞에서 열립니다.

부산경찰청에 왔습니다 한진중공업 파업사태를 물리적으로 해결하려다가 제2의 쌍용차사태 같은 불행이 닥치지않도록 신중을 기해줄것을 요청했습니다 평생 일해온 직장에서 잘린 400명의 해고 또는 희망퇴직 노동자들의 아픈 절규가 부산항을 맴돌고 있군요

스웨덴의 국가모토는 인민의 따뜻한 집. 우리는 지금 공동체가 많이 깨져있음. 삭막한 정글이 아닌 인간 자체를 목적으로 하는 세상이 되어야합니다.

30년간의 민주화 과정중 10년 민주정부가 있었습니다. 그 10년을 거치며 국민들은 "민주화가 밥먹여주냐,민주주의가 밥먹여주냐"는 질문을 던지게 되었습니다. 반성과 성찰,그리고 국민들의 요구를 출발점으로 할때 민주당은 진보적 민주당으로 가야 합니다. 비정규직 800만, 자영업자 600만, 농민 400만, 청년실업자 400만 등 경제활동 인구의 80퍼센트가 넘는 2200만 사회적 약자를 정확하게 대변해야 합니다.

어느 진보정당 정치인이나 활동가의 말이 아니다. 최근 정동영의 트위터 첫 페이지에 올라온 맨션들이다. 그러나 진중권이 트위터에서 한마디하면 기사가 되는 세상에서, 정동영의 맨션들은 아직 주목하지 못하는 허공의 메아리다. 그러나 나는 정동영의 변신이 반갑다. 지난 2002년 국민경선 이후 처음으로 지지하고 싶은 민주당 정치인이 출현한 것이다.

물론 현재의 모습만으로는 너무나 부족하다. 올바른 노선과 콘텐츠로 사회적 논쟁에 더 치열하게 뛰어들어야 하고, 서민 대중들 앞에 더 가까이 더 낮은 자세로 박박 기어야 하고, 그것을 정확하고 현실성있는 정책으로 뿜어내야만 한다. 보수 진영에서 위기를 느끼고 색깔론으로 아작을 낼 때까지 뛰어야 한다. 그러면 문이 열릴 것이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어느 당 지지자들처럼 위에서 폼잡는 정치인에게 약한 것이 아니라, 겸손하게 무릎꿇는 정치인에게 약한 사람들이므로.

부디 정동영의 건투를 빌며, 승리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