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야 주로 분란을 일으키는 캐릭터로서 이런 말을 하기는 뭐합니다만..

요즘 아크로 사이트가 북적대고 글들이 많이 올라와서 기분이 좋습니다.

제가 봤던 글을 다시 보려고 하면 이미 메인 화면에서는 뒤로 밀려 보이지 않는 현상까지 나타나더군요.

흐뭇합니다.

반면 모 사이트는 가끔 가봐도 좀 민망할 지경이더군요.

포스트 당 조회수를 보면 여전히 아크로보다는 훨씬 높은데도,

어쩐지 썰렁한 절간 같다는 느낌이...

글 올라오는 횟수가 현저히 떨어지고,

올라오는 글들도 보면 글의 품질 여부를 떠나서 어쩐지 기괴한 느낌을 주는 글들이 많더군요

그러니까 정치적 입장이나 철학 이런 것 떠나서

뭔가 비비 꼬여있는 성격들이랄까,

심하게 상처받은 영혼들이랄까,

상처받은 것 자체는 얼마든지 긍정적으로 승화할 수 있는 것인데,

그러지 못하고 말 그대로 사고나 논리구조가 왜곡돼버린 경우들 있잖습니까?

썸찟한 느낌까지 들더군요

제가 아크로 사이트 초기에 "토론 사이트의 성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이트에 대한 존경심"이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 사이트는 지금 존경심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혐오감의 문제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해봤습니다.

뭐, 누구 말마따나 주어는 없습니다.

그분이 좋아하고 지지하시는 분의 사례에서 따온 발언이니 이걸 갖고 시비 걸지는 않겠지요?

하여간 복수를 다짐하는 그 옹졸함도 누굴 닮았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만...^^

하여간 복수는 어지간히 좋아하더라구요

기어코 본때를 보이고야 말겠다는 각오를 수차에 걸쳐 피력하시던데...ㅎㅎㅎ

왜 사냐건

웃지요

ㅎㅎㅎㅎㅎㅎ

여튼, 아크로에 좀더 많은 필자가 오시고 좋은 글이 좀더 올라오기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