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가 분당을 출마를 결정했다고 합니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73804

실제로는 얼마 전부터 출마를 결심했는데, 적절한 발표 타이밍을 보고 있었다고 하는군요.

저는 잘한 결정이라고 봅니다.

손학규 솔직히 별로 미덥지 않았는데, 이번 결정은 마음에 드네요.

정치 지도자라면 저런 승부 기질이 있어야 합니다.

패배할 경우 나름 타격이 있겠지만, 그래도 아무 시도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손학규 개인의 차원을 넘어 민주당이라는 정당 차원에서 투쟁성과 도전의식이 있다는 것을 각인시키는 효과가 있거든요. 지도자란 것은 그런 겁니다. 조직의 요구를 앞장서 실현하고, 그 과정에서 실패와 성공의 책임을 주도적으로 담당하는 겁니다.

손학규의 이번 출마만으로도 국참의 유치킨은 타격을 받았습니다. 유치킨은 손학규의 분당을 출마를 요구하면서 그것과 김해 선거구의 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이는데 닭짓을 한 거죠. 손학규의 출마로 김해을은 이번 보선의 최대쟁점이라는 위상을 뺏긴 거에요. 설혹 이봉수로 단일화한다 해도 그렇다는 얘기입니다. 야권 대표주자로서의 위상이라는 점에서 유치킨이 엄청나게 초라해지는 효과가 생기는 겁니다.

이번 보선, 흥미진진해졌어요. 당장 이명박 심판이 이번 보선의 핵심 쟁점이 됐어요. 이건 민주당이나 손학규가 선거 구호로 내세우느냐 그렇지 않으냐는 차원을 벗어난 결과에요. 이것만으로도 성공입니다. 분당을에서 진다 해도 이미 이명박 정권 심판은 내년 총선과 대선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만든 겁니다. 이게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야권에서 매우 유리한 소재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구요.

한가지 걱정은 됩니다. 분당을 유권자들의 비위를 맞춘답시고 민주당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공약이나 발언이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손학규의 정체성이나 현재 민주당의 분위기, 인적 구성으로 봤을 때 그럴 위험성이 적지 않습니다. 그럴 경우 전형적인 소탐대실이 될 수 있겠죠.

암튼 이번 보선은 단순한 정치 이벤트에서 순식간에 드라마의 위상으로 올라섰습니다. 이것만 해도 저는 손학규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게다가, 출마 결정해놓고 발표 타이밍 보고 있었다는 데에서 스토리텔러의 재능을 봅니다. 이거, 뛰어난 정치지도자의 핵심 자격 요건입니다. 마음에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