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공희준의 얘기

- 김 :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손학규 민주당 대표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한 데 대해서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는 이를 두고 아픈 부분이라고 표현했습니다.

= 공 : 제가 유시민 씨라면 만세 부릅니다.
 
- 김 : 예? 만세를 부른다고요?
 
= 공 : 뒤에서.
 
- 김 : 뒤에서….
 
= 공 : 참여정부의 가장 껄끄러운 부분이 삼성에 관련된 부분입니다. 그걸 이제 손학규 씨한테 덮어씌울 수가 있어요. 유시민이 말하는 노무현 정부의 부채를 이광재 등에 실어서 손학규한테 다 보내버리는 거죠. 쉽게 말하면 이광재가 유시민 입장에서는 자기를 위한 ‘배드뱅크’ 역할을 해준 겁니다. 왜 그러냐? 앞으로 손학규 쓰는 민주당내 진보블록으로부터 끊임없이 공격을 당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광재를 껴안았잖아요!
 
나는 이광재 씨를 아주 부정적으로 평가합니다. 공식적 명분이야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협조 요청이었겠지마는 이광재 씨가 도지사에 당선된 다음에 제일 먼저 한 일 중의 하나가 이건희 씨 만나러 가는 거였어요. 그것도 이건희 씨 사저로 자기 스스로 찾아갔습니다. 물론 이건희 씨가 몹시 특이한 분이시긴 하죠. 집안에 사무실 차렸으니까. 그런데 이건희가 이광재가 방문하는 걸 왜 환영했겠습니까? 단기적인 정경유착이 목적이 아닙니다. 대단히 장기적인 정경유착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입니다. 이광재가 지금 40대 중후반입니다. 이건희 씨의 친아들인 이재용 씨 또래입니다. 이건희 회장은 평생 동안 자기 아들의 정치적 보디가드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인물들을 하나둘씩 육성하려고 하는 겁니다.
 
- 김 : 와, 이건희 장학생! 아니, 이재용 장학생!
 
= 공 : 이건희는 늘 정경유착 궁리하게끔 본래부터 그렇게 생겨먹은 사람이라고 칩시다. 그럼 관건은 뭐냐? 그렇게 생겨먹은 이건희 회장이 그런 의도로 키우는 연습생을 가장 일착으로 민주당에서 캐스팅했다는 겁니다. 한나라당에서 섭외해온 게 아니라. 즉 이광재는 자신의 정치적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서 앞으로 30년 동안, 어쩌면 죽을 때까지 이재용의 정치적 경호원을 자임한 거예요. 그런 사람과 어떻게 손을 잡습니까? 그런 사람이 자기 손 들어줬다고 거기에 만세 부르는 손학규 씨, 정말 아무 생각 없는 사람입니다.
 
- 김 : (씁쓸한 듯이) 허허허….
 
= 공 : 이광재 씨가 손학규 씨 편든 게 유시민 씨한테는 진짜 좋은 일이죠. 참여정부의 가장 꿀리는 부위인, 켕기는 구석인 삼성에 관련된 고름덩어리가 저절로 떨어져 나갔으니까. 알아서! 유시민 관점에서는 그런 거예요. 이명박과의 밀약에 관련된 원죄는 문재인한테 떠넘기고, 삼성과 연관된 오점들은 이광재에게 전가하고.
 



그러나... 유시민은 직격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한다... 정말 섭섭한가보다. ㅋ

그렇지만 친노그룹에는 유 대표를 적자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가 있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손학규 대표를 지지했고 안희정 충남지사는 정세균 전 대표와 가깝다. 강금원 회장은 “정치인 유시민은 친노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 분들이 나를 좋아해주면 좋겠는데 그렇지 않으니 섭섭하다. 아니 얻어 맞으니까 아프다. 아프다고 소리라도 지르고 싶은데 너무 작은 정당이라, 아프다고 하면 약해 보일까 봐 꿋꿋하게 견디고 있다. ‘웃어야 캔디, 달려야 하니’라는 아이디를 쓰는 당원이 있다. 만화영화 주인공 캔디, 하니 알지 않나. 우리가 캔디가 되고 하니가 되려면 웃어야 하고 달려야 한다. 외롭고 힘드니까 넘어져도 웃고 아파도 안 아픈 척 한다. 판단이 서로 다르더라도 각자 옳다고 생각하는 길을 가보고, 그것을 돌아보고 평가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본다.”


공희준씨나유시민이야!!.jpg
공희준씨, 나 유시민이야. 왜 이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