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글을 읽는 사람들이 상상하는 것보다 나는 TV를 훨씬 더 많이 본다. <바둑 TV>을 가장 열심히 보고 <UFC> <K1>도 꽤 본다. 만화는 <네모바지 스폰지밥> <심슨네 가족들>을 좋아한다. 잠시 딴 이야기를 하자면, <The Simpons> <심슨네 식구들>이나 <심슨 가족>이라고 번역하는 것이 더 나아 보인다. 미국 드라마 중에는 <마이 네임 이즈 얼>을 가장 재미 있게 봤다.

 

하지만 나는 공중파 TV는 별로 보지 않는다. 그러다가 어떤 분이 인터넷에 <나는 가수다>가 재미있다고 올린 글을 보고 나도 한 번 재방송을 보았다. 그리고 가수 건모가 탈락했다가 다시 기회를 얻은 문제의 방송은 본방 사수까지 했다.

 

나는 어쩌다 보니 한국 가수들 노래를 거의 듣지 않게 되었다. 외국 노래를 들을 때에도 가수의 목소리보다는 기타 소리에 집중하는 경우가 더 많다. <Big Brother and the Holding Company(독재자와 자본가?)>의 노래를 들을 때에는 제니스 조플린의 목소리에 집중하기는 하지만......

 

그런 나에게 <나는 가수다>는 볼 만한 프로그램이었다. 한국에서 노래를 잘 한다고 알려진 가수들이 일곱 명이나 한꺼번에 나와서 열심히 노래를 불렀기 때문이다. 거의 처음으로 한국 가수들의 노래를 집중해서 들어보았다. 노래 중간에 약간 편집이 들어가서 맥이 끊긴 것이 약간 아쉬웠지만 좋은 경험이었다.

 

 

 

그리고 소위 아이돌 가수들이 나오는 주류(?) 음악 프로그램들이 음악을 하겠다는 건지 포르노를 하겠다는 건지 헷갈리는 와중에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그램이 나온 것이 반가웠다. 나는 음악은 기본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듣는 것이며, TV에 젊고 섹시한 사람이 아니라 노래를 잘 하거나 연주를 잘 하는 사람이 나와서 음악을 들려 주어야 바람직하다고 늘 생각해왔는데 <나는 가수다>가 그것은 지향했기 때문이다. 나는 <나는 가수다>가 대대적으로 성공하길 바란다.

 

 

 

문제가 된 프로그램에서 가수 김건모가 탈락하고 구제되는 것을 보았을 때에 나는 무덤덤했다. 사실 그런 문제에는 별로 신경 쓰지 않았다. 그런데 다른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모양이다. 이 사건은 대대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결국 책임자인 김영희 PD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모양이다.

 

앞으로 <나는 가수다>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번 사태 때문에 유명해진 것은 사실인 것 같다.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아무도 의도하지 않은 것 같지만 대대적인 노이즈 마케팅이 이루어졌다.

 

 

 

김영희 PD(그리고 제작진)와 출연진의 감성과 많은 시청자들의 감성이 많이 달라 보였다. 많은 시청자들이 규칙과 공정성이라는 문제 때문에 화가 난 것 같은데 이것을 제작진과 출연진이 거의 예상하지 못한 것 같다.

 

내 추측으로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이 애매모호했다는 점이 불씨였던 것 같다. <무한도전>이나 <12> 같은 프로그램에서도 게임의 규칙이 있지만 언제든 바뀐다. 하지만 그것을 문제 삼는 시청자는 거의 없다. 그냥 웃기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이른바 예능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만약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 제작진이 임의로 규칙을 바꾸어서 순위를 바꾸어버린다면 아마 9 뉴스에 나올 것이다. 왜냐하면 가요 순위 프로그램은 립싱크 가수들이 주로 나오기는 하지만 정식 음악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나는 가수다>는 뭔가? 한편으로 한국에서 노래를 잘 하기로 유명한 사람들이 나와서 열심히 노래를 부른다. 이런 면에서 정식 음악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예능을 잘 하기로 유명한 사람들이 나와서 가수 매니저를 하면서 웃기려고 한다. 노래 중간에 편집이 들어가는, 정식 음악 프로그램에서는 거의 있을 수 없는 일도 벌어진다. 이런 면에서 예능 프로그램이다.

 

 

 

한 마디로 말해 <나는 가수다>는 어정쩡한 프로그램이다. 노래 잘 하는 가수를 초빙해서 무대를 제공하겠다는 진지한 의도를 예능이라는 형식을 빌어서 이루겠다는 기획 자체에서 오는 어정쩡함이었던 것 같다.

 

그런데 500명이나 되는 감정단을 초빙하여 투표를 하게 하는 상당히 공식적인 절차를 추가했다. 이렇게 된 이상 어떤 면에서는 아주 엄숙해졌다. 많은 시청자들이 규칙과 공정성에 예민하게 반응한 이유는 이런 절차 때문인 것 같다.

 

반면 실제 제작에 참여했던 제작진과 출연진은 다른 예능 프로그램처럼 촬영을 한 것 같다. 그들은 <나는 가수다>를 찍을 때에도 예능의 감성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결국 예능에서처럼 제멋대로 규칙을 바꿨다. 그러다가 분노한 시청자들 때문에 그들이 상상했던 것을 훨씬 뛰어넘는 정도로 일이 커졌다.

 

 

 

나는 제작진과 출연진이 잘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500명이나 되는 감정단을 불러놓고 투표까지 한 이후에 규칙을 마음대로 바꾸면 그 500명은 뭐가 되나? 그들은 예능 프로그램에 초대된 알바 방청객이 아니라 음악을 평가하도록 정식으로 초대되었는데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에 제시한 나의 추측이 맞다면) 나는 시청자들이 제작진과 출연진을 이해해 주고 어느 정도 용서해 주었으면 한다. 내가 보기에 이 프로그램은 아주 좋은 의도로 만들어졌고 성공하면 참 좋을 것 같다. 제작진이나 출연진에 무슨 악의가 있어서 그런 것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그들은 그냥 혼란스러웠던 것 같다.

 

 

 

2011-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