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마이뉴스를 보니 재밌는 기사 하나가 실렸더라구요.
우선 저는 천안함 사건이 어뢰 폭침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뭔가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구석이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천안함을 가격한 것으로 국방부가 주장한 어뢰 잔해물에서 동해에서만 서식하는 붉은 멍게로 추정되는 생물체가 발견됐다는 건데요, 지난 번에 있었던 가리비 사건을 국방부가 어물쩡 증거물까지 없애면서 넘어간 이후에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그 때 발견되었던 가리비 껍질도 동해에서만 사는 비단가리비라는 주장과 동해/남해/서해 모두에 서식하는 비단가리비라는 주장이 있었는데 어쨌든 국방부의 대응은 수상하기 짝이 없는 게 사실입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41412&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1
오마이뉴스라면 두드러기가 나는 분들은 패쑤 해주시고...

혹시라도 이번에 발견된 생물이 동해안에서만 사는 붉은 멍게가 맞다면 다음과 같은 추론이 가능하죠.
- 어뢰 잔해는 애시당초 서해에서 시험 또는 사용되어 바닷 속에 뭍힌 것이 아니다. 즉, 누가 의도적으로 가져다 놓은 것이다.
- 북한의 어뢰든 우리 군의 어뢰든 그 어떤 나라의 어뢰든 무기의 잔해물을 동해에서 서해로 일부러 가져다 놓을 수 있는 주체는 오직 국방부 밖에 없다.
- 국방부는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며, 천안함을 공격한 스모킹건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붉은 멍게로 추정되는 생물체의 정체가 뭔지 객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천안함 사건의 조사 결과에 대해 의심하는 쪽에서 신빙성 떨어지는 음모론을 제기하는 등 뻘짓도 좀 하고 그러긴 하지만 제가 볼 땐 어쨌든 의심할만한 사안이 많은 건 확실합니다. 물론 어쨌든 믿어 주고 싶은 사람들에겐 그렇게 보이지 않겠지만요.

어떤 분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의심하는 쪽에서 제기하는 의문이나 근거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왕왕 있다는 점을 매우 좋지 않게 생각하기도 하는데요, 국방부/합조단과 의심하는 집단/사람이 가진 정보량 차이, 그리고 국방부/합조단에 내놓은 보고서의 질을 고려할 때 당연하고 또 신빙성이 떨어져도 의문을 제기하는 것에 의미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국방부/합조단에서 충분한 설명이 되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면 이런 논란은 없었을 것이며, 부실한 보고서로 자초한 일이라 봅니다.
미국의 911 사건 관련해서 제기된 음모론 또한 마찬가집니다. 정당하게 제기된 의문에 대해서는 답을 하는 게 맞습니다. 신빙성이 떨어지는 의문점들이 몇 가지 제기되었다고 다른 의문까지 싸잡아 무시하는 건 잘못된 행동이죠.

붉은 멍게가 사실인 것으로 결론이 난다면 국방부의 조사결과는 치명타를 입을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