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글을 쓰긴 썼는데... 정말 어거지로 쥐어짜도 안 써지는걸 뼈져리게 절감했습니다.
지우고 싶을 정도의 퀄리티인데... 그래도 실수는 나중에는 지우더라도 당장에는 남겨놔야 한다는 주의라 지우지는 못하겠고...

인터넷에서... 게시판에서... 절필하네, 그만두네, 떠나네... 이런 소리가 매우 의미 없다는 걸 알기에 그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대신 좀 오래 쉬고 와야 할 거 같습니다...

쉬는 이유들 중 가장 큰 건 역시 삶 자체가 고단해서...겠고...
그 외 게시판에서의 최근 상황이 좀 제게는 컸습니다.
딱 집어서 미투라고라님... 저도 이렇게 제가 뒤끝이 심한 사람일 줄은 몰랐는데요...
저한테 하셨던 말, 그리고 사과 거부하면서 썼던 말이 자꾸 잊혀지지가 않아서, 아이디만 봐도 게시판에 들어오기가 싫었어요.

정말 소심하죠? 무슨 여자애도 아니고 -_-; (페미니스트이신 분들께는 죄송하다는) 다른분들이 뭐라 하셔도 제가 드릴말씀은 없어요...
근데 머리속으로는 그냥 잊자.라고 해도 아이디만 보면 부글부글 끓어오르는게... 도저히 그냥 없는 사람 취급하고 살수가 없겠어요...
어떤 점에서는 지금은 여기 오지 않으시는 메타님 심정이 이해가 가더라고요... 

당신이란 말이 호로새끼란 말이 튀어나올 정도로 그렇게 심한 말이었어요? 
나불나불이 그 말이 나올 정도로 그렇게 심한 말이었어요?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역치가 다른 법이고, 제가 지금 그 말에 기분이 며칠이 지나도 풀리지 않는 것 처럼...
(사실 사는게 좀 여유롭고 좋은 일만 있으면 예전같으면 그까짓하고 웃으며 넘어갔을 거긴 해요... -_-)

제가 한 말이 어떤 분의 입장에서는 정말 큰 모욕감을 줬을 수도 있다는 거 머리로는 이해가 되요...
근데 마음이 이해가 되지 않으니 논리고 뭐고 소용이 없더라고요...
오죽하면 같은 정치적 성향의 다른 분들이랑 그 분들의 의견들까지 꼴도 보기 싫어질 정도로...

먼저 제가 사과할께요. 그 말들 기분 나쁘셨으면 정말 죄송해요. 
근데 님이 한 말은 제가 사과한 발언에 비하면 몇 배는 더 강한거 아니에요?
그런데도 그렇게 사과하기가 싫으세요? 사과를 강요하는 꼴이 나도 웃기긴 한데... 씨발 너무 한거 아니냐고요?!

<meta charset="utf-8">
그리고 한가지... 
이제 솔직히 말해서... 전 '유시민'이란 글자만 봐도 토가 쏠려요... 유시민이 나쁜 놈이란거 머리로는 아주 잘 알겠는데...
나쁜 놈, 나쁜 놈, 나쁜 놈, 나쁜 놈...만 주구장창 올라가는 게시판을 보고 있자니 정말 오기가 싫어졌어요. 
이거 보면 전에 댓글 올린 히로님 같은 분은 그러시겠죠. '이런 글이 더 짜증' 

네 죄송해요... 
좋은 글들 많이 올라오는거 알아요. 논리들도 다 훌륭하고, 그런 글에 비하면 제 푸념이나 끄적임은 글이라고 할 자격도 없고,
공론장에는 어울리지도 않고, 소위 운영진 '완장'이나 차고서 쓸 소리 아닌거 잘 알아요.
근데, 정말 숨이 턱턱 막혀서 미쳐버릴거 같은걸 어떡합니까. 그냥 푸념이나 한마디 던지고 쉬는 수 밖엔...

운영회의 게시판에 보면 '아크로는 어떤 곳인가'에 대한 설명의 글이 있어요...
거기 어떤 분이 댓글로 '피식' 한 마디 써놨더라고요...
그 글 내용 보다보면 왜 '피식'한 마디만 썼는지 이해가 되더라고요...

하긴 장사 하루 이틀 한것도 아니고... 무슨 논쟁하면서 비꼬기 배틀 한두번 한것도 아니고... 
얼굴 시뻘게지면서 인신공격 슬슬 긁어가며 키보드 배틀 한것도 한두번도 아닌데... 이 왠 아마추어 같은 짓인지... 저도 모르겠어요... 
확실히... 요새 오프라인에서의 스트레스 수준이 장난은 아니었던가 봐요...
어쨌든... 남은 분들 열심히 토론하시고... 하실 말씀, 하실 주제들 제약두지 말고, 참지 말고 하시되...
제발 토론 당사자한테 긁고 싶은 마음, 욕 한바가지 퍼붓고 싶은 마음은 좀 접어주시길 마지막으로 부탁드려요...

그럼 일상 좀 정리되고, 마음 좀 추스르고, 머리 뿐 아니라 마음도 좀 안정되면 다시 뵙겠습니다...
건강하시기를...

다른 운영진 분들께는 정말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