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떠한 인터넷 브라우저 환경에서도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2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자들과 만나 최근 규제개혁의 대상으로 떠 오른 액티브X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 장관은 공인인증서는 계속 쓸 수 있도록 하돼 공인인증서를 쓰기위해 반드시 깔아야하는 액티브X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규제를 개혁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공인인증서는 일종의 전자 인감으로써 계속 유지돼야하지만 이 '인감'을 어떻게 쓰느냐가 문제가 된다"면서 "지금까지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익스플로어(IE)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으나 이제는 (구글의) 크롬이나 파이어폭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

너무 창조적이고 미래적이어서 깜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