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 대우가 사장이 되는 일이 정상적 시스템으로 가능한지
그리고  일개 방송국 부장 대우가 5년만에  방송사 사장에다 국회의원까지 가능한지
노무현이 말한 시스템은 바로 이런 시스템이고 따라서 이명박이가 마음껏 따라한거라 생각합니다


엄기영 예비후보는 21일 성명을 통해 “최 후보는 MBC노조위원장과 언노련 위원장을 역임한 뒤 내부 직급이 ‘부장 대우’에 불과했는데도 MBC사장으로 전격 발탁된 전례 없는 파격인사의 수혜자”라며 “MBC사장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당에 큰 기여를 하지 않았는데도 비례대표 국회의원직까지 넘겨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민주당이 방송장악에 혁혁한 공로를 세운 최 후보에 대한 보상 차원이라는 의혹을 감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