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해석에 대한 논쟁이 있었다.
'화한약오개설데끼루'의 해석은
1.화한약을 대략 설명할 수 있다
2. 화한약을 대략 설명함을 생성한다
3.화한약을 대략 설명한다.

로 나누어진다.

데끼루는 여러가지 의미가 있다.
데끼루는 '~을 만들다,~을 생성하다'는 용법이 있다.
데끼루는  '~할 수 있다'라는 용법이 있다.

해석을 함에 있어서 관심을 두어야할 것은 문맥이다.
도달목표의 주체는 대학,학생,정부가 될 수 있다. 
바람계곡님이 링크로 제시한 문서의 주체는 누가 되어야 하는가?
정부가 대학으로 하여금 도달목표를 제시한 것이고 그 주체는 대학이 아닐까?

1.주체가 학생이 되었을 경우에 화한약을 대강 설명함을 생성한다는 것은 어색하다.
화한약을 대강 설명할 수 있다가 적절하다.

2.주체가 대학이 되었을 경우에 화한약을 대강 설명함을 생성한다는 것은 어색하다.
그러나 2001년 3월 27일 이전에는 17번 항목은 없었으며 나의 주장에 근거가 되는 2001년 3월 27일자 문서에 최초로 있었고 그 이후에 만들어진 바람계곡님이 예를 든 링크글에도 있었다. (바람계곡님이 예를 든 화일은 나의 주장에 근거가 되는 문서와는 다르나 문장은 같다.따라서 해석론에서는 동일한 것 같다.)
 
대학이 주체가 된다고 볼 때 데끼루의 해석이  '(대학이)화한약 대강 설명함의 (강의)를 생성한다'라고 해석함이 틀리다라고 말 할 수 없다.  생각해야할 것은 대학에서 2001년 3월 27일 이전에는 17번 항목에 화한약오개설데끼루.라는 문장이 없었다는 것이고 그 이후에 최초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화한약을 대강 설명한다.라는 해석은 '화한약을 대강 설명함을 (강의)한다"라는 것과 의미론적으로 같아 보인다.

대학이 화한약을 대강 설명할 수 있다도 틀린 해석이라고 할 수는 없다.의미론적으로 이전에 화한약에 대한 강의가 없으니 이를 대강 설명하는 강의를 최초로 만들었음을 전제로 하는 해석이 되기 때문이다.

3.주체가 대학이 되었을 경우에 화한약을 대강 설명할 수 있다는 화한약을 대강 설명한다로 해석하는 것은 어색하긴하다.

"할 수 있다"라는 것은 우리말로써는 "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바람계곡님이 제시한 문서는 정부의 정책문서이고 보건대 후발적으로 법문이 생겼을 것으로 추정이 된다.
정부가 대학으로 하여금 도달하라고 하는 도달목표이기 때문이다.

일본어와 비슷한 우리말로 "할 수 있다"가 "한다"의 의미의 용법으로 쓰여진 점의 예를 들어본다.
우리의 행정법상 "할 수 있다."라는 문장은 "한다"라는 문장과 큰 차이가 없는 경우가 있다. 국세기본법 제 47조(2002년 2월 25일 제 42판1쇄 발행, 국민서관주식회사,사법오법시험용육법)에 따르면 1항 정부는 세법에 규정하는 의무를 위반한 자에 대하여 세법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가산세를 부과할 수 있다. 라고 쓰여져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 "할 수 있다."는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라는 의미는 맞는데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한다"라는 의미,"해야만 한다"라는 의미로 해석해야 한다. 

화한약을 대략설명함이 생성된다,화한약을 대략설명함 (강의)를 할 수 있다의 것은 정책문서의 역사적인 맥락을 볼 때 의미론적인 관점에서는 그전에 없었던 강의를 생성한다라는 것을 포함하고 있으며 본질적으로 독자가 받아들이는 의미는 화한약을 개설한다라는 강행법규적 의미이다.
 
대학의 입장에서 정부가 제시한 정책에 대해 받아들이는 관점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화한약 대강 설명"강의를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그리고 우리가 볼 점은 ~까 데끼루 '가 '~할 수 있다.'로 해석되는데 그러한 해석을 적용하려면 '까'가 통상 있어야 하는데 이 문서에는 없다.
그리고 우리가 볼 점은 바람계곡님이 제시한 링크문서는 구어체가 아닌 문어체문서이다. 구어체와 문어체는 문법이 다르다.


각종 학문과 노름에 관심이 많은 의학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