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LR 클럽 토론게시판의 A.K.D.4. 님의 글입니다. 이 글을 퍼온 이유는 특이점보다는 유사점이나 영향받은 지점들을
을 강조하는 것이 유행인듯 해 보이기 때문입니다.  
-----------------------------------------------------------------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기독교의 창조설화는 고대 바빌론이나 앗시리아의 신화와 유사점이 많습니다.

바빌론의 창조신화인 에뉴마 엘리쉬(Enuma Elish : 기원전 1900~1700)를 보면

남신인 마르둑과 여신이 티아맛이 치열한 전쟁을 벌인 끝에 결국 승리하고 티아맛을 죽여

티아맛의 몸을 소재로 천지를 만든다는 내용입니다.

대개 이 시대의 신화들은 남신과 여신의 싸움이 등장하고 결국은 남신이 승리하는데

이것은 인류가 모계사회에서 부계사회로 진행되는 사회 변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신화란 대부분 이와 같이 당시의 시대적 상황이 반영된 인간의 이야기입니다.



에뉴마 엘리쉬에 보면 마르둑은 티아맛측의 총 사령관인 킹구를 제압한 후, 그의 피와 흙을

섞어서 인간을 창조하고, 인간들에게 고된 노동의 의무를 부과합니다.


"내가 피를 만들고 뼈대를 형성하였습니다.
그리고는 야생인을 만들고 그의 이름을 "인간"이라 부르겠습니다
그래요, 내가 야생 인간을 만들겠습니다.
인간에게는 신을 섬기는 의무를 부과하며
신들은 편히 쉬게 될 것입니다" - 에뉴마 엘리쉬 중


바빌론 신화에 의하면 인간은 원래부터 마르둑에게 대항했던 반란자의 피와 흙으로 만들어진

반역의 존재이고, 신을 위해 봉사하고 노동하는 존재입니다.

이것은 당시 바빌론의 지배계층 - 신의 현현인 왕족과 그 후예인 귀족, 그리고 일반 백성간의

지배/피지배 구조의 정당성의 근거가 됩니다.



앗시리아의 창조 신화인 아트라하시스도 비슷한데, 여기서는

고된 노동에 시달리던 하위층의 신들의 반란을 무마하기 위해 고위층의 신들이

인간을 창조하여 노동을 전담시키는 것으로 나옵니다.




이 두가지 고대 신화의 예에서 보듯이 인간은 신들에게 봉사하기 위해,

또는 고된 노동을 시키기 위해 창조된 것입니다.



히브리인들의 창조설화는 바빌론 신화를 빌려오지만

그 내용은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이것은 아마도 이스라엘의 조상인 '히브리 사람'들의 출신성분이

도망친 노예, 도시국가의 농노, 유랑자 등

당시의 피지배계급들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일것입니다.



창조설화에서는 인간의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었고, '하나님의 영'이 깃든 존재라고 합니다.

신의 일부로 만들기는 하였지만, 반역한 신의 일부가 아니라, 창조주의 일부로 만들었고

신을 위해 고된 노동에 시달리게 하기 위해 만든것이 아니라,

생육하고 번성하도록 만들었다고 합니다.

'노동'에 대한 개념도, 신을 위해 노동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6일을 일하고 하루를 쉬었듯이

인간도 6일을 일하고 하루를 쉬는, 신과 똑같은 조건의 노동에 대해서 말합니다.

좀더 나아가서 성경에서는

'휴식'하지 않으면 진노하는 하나님에 대해 볼 수 있습니다.

몇가지 관련구절을 보자면

(출 20:8-11) 『[8] 안식일을 기억하여 그 날을 거룩하게 지켜라. [9] 너희는 엿새 동안 모든 일을 힘써 하여라. [10] 그러나 이렛날은 주 너희 하나님의 안식일이니, 너희는 어떤 일도 해서는 안된다. 너희와, 너희의 아들이나 딸이나, 너희의 남종이나 여종만이 아니라, 너희 집짐승이나, 너희의 집에 머무르는 나그네라도, 일을 해서는 안 된다. [11] 이는 내가 엿새 동안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만들고, 이렛날에는 쉬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 주가 안식일 복 주고, 그 날을 거룩하게 하였다.』

(출 23:10-11) 『[10] <안식년과 안식일에 관한 법> "너희는 여섯 해 동안은 밭에 씨를 뿌려서, 그 소출을 거두어들이고, [11] 일곱째 해에는, 땅을 놀리고 묵혀서 거기서 자라는 것은 무엇이나 가난한 사람들이 먹게 하고, 그렇게 하고도 남은 것은 들짐승이 먹게 해야 한다. 너희의 포도밭과 올리브 밭도 그렇게 해야 한다.』

(레 26:33-35) 『[33] 나는 너희를 여러 민족 사이로 흩어 버리고, 칼을 뽑아 너희 뒤를 쫓게 할 것이다. 너희가 살던 땅은 버려진 채, 거칠고 쓸모 없이 될 것이며, 너희가 살던 마을들은 폐허가 될 것이다. [34] 그 때에야 비로서, 땅은 안식을 누릴 것이다. 땅이 그렇게 폐허로 버려져 있는 동안에, 비로서 땅은 쉴 것이며, 제 몫의 안식을 누릴 것이다. [35] 너희가 그 땅에 사는 동안에는, 안식년이 되어도 땅이 쉬지 못하였지만, 폐허로 버려져 있는 동안에는 땅이 쉴 것이다.』



이와같이 고대근동의 신화들과 창조설화는 유사점에도 불구하고 근본적인 차이점이 있습니다.

인간의 본질이 왕족,귀족,평민 할것 없이 근본적으로 평등하며

노동은 신과 지배계층을 위해 휴식없이 봉사하는 것이 아니라, 신이 우리에게 선물한 '일할 권리'의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 창세기의 인간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개신교회들이 마치 성도들을 신을 위해 봉사하는 존재들인양 가르치고

노동자들이 일의 노예가 되어 살아가게 하는 현 사회의 모순에 대해 외면하는 것은

철저히 반성하고 앞으로 변화되어야 할 부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