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 사이트의 <흥행>과 <수준>에 대하여 --- (1)


흥행이 잘 되는 영화와 수준높은 영화와는 별 관계가 없다고 합니다. 여기서
수준이 높다고 하는 것은 다수의 <평론가>들이 높은 점수를 주는 영화를 말하는대요,
대중 일반이 느끼는 영화에 대한 수준은 가늠하기도 힘들고, 종합하는 것은 더욱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별 인과관계도 없어 보이고요.^^

토론 사이트에서의 <흥행>은 글의 수, 댓글의 수, 조회수 등으로 정량화될 수
있습니다. 이것으로 따진다면 <디시인사이드>나 <아고라> 등은 흥행면에서는
성공적인 수준으로 보아도 되겠습니다.  그러나  토론 사이트의 수준을 평하자면
좀 어렵습니다. 일반적으로 볼 때  다분히 사변적인 글이 자주 올라오는 사이트
(예를 들어 <과학과 철학>사이트)가 무슨 빠니 낭닌구니 이딴 소리가 난무하는
사이트 보다는 수준이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7.jpg


아래는 스켑렙에서 1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린 글뭉치에서의 글쓴이의 수
를 조사한 자료입니다.

댓글의 수     글쓴이의 수      글밀도
----------------------------------------
218             20              10.90
172             19               9.05
167             20               8.35
155             17               9.12
127             18               7.06
117             18               6.50
115             13               8.85
105             17               6.18
101             11               9.18
101              9              11.22   
 89             11               9.18
 86             10               8.60
 82             16               5.13
 81             13               6.23
 
 
즉 218개의 댓글은 단 20명의 사람이 모두 올린 글입니다. 한 사람이 평균 10.90개의
글을 올린 셈입니다. 그런데 인터넷 글쓰기는 Pareto(Power?)-law에 거의 따르기 때문에,
대략 전체 80%의 글을 20%의 사람이 다 생산한다고 보면 됩니다. 그래서 218개의 글의
80%인 160여개의 글은 20*0.2= 4명, 또는 5명이 거의 다 올리는 것입니다.
5명이 150여개의 글을 올린다는 것은 논쟁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입니다.

토닥-토닥... ......논쟁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원 논쟁 사이에 구경꾼이 끼어들어 몇
마디 남기다가, 다시 구경꾼이 새로운 논쟁자로 등장하여 논쟁은 이어지고 가열되곤 합니다.
저는  공론의 토론 사이트에서 <토론의 수준이나 질>은 <흥행>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말은 이 둘을 좀 분리해서 접근을 할 필요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입니다.
 
토론 사이트를 즐겨찾는 사람들 중 실제 글을 욤감하게 올리는 사람은 5% 내외
불과하다고 보입니다. 나머지는 거의  모두 관전자, 눈팅족이지요, 이들 관전자의 특징을 보면

1) 사이트에 올라온 글 중에서 새로운 사실(fact)가 있는지 항상 살펴본다.
2) 논쟁하는 과정을 보는 것 자체가 재미있다.
3) 논쟁에서 오가는 전투적인 말투를 보니, 선듯 끼여들어 논쟁에 참여하긴 참 부담스럽다.
4) 그러나 마음속으로 응원하는 참가자가 밉살스러운 몇 논쟁자를 묵사발 내주길 내심 기대하며
     때로는 대리만족을 느낀다.

따라서 사이트의 조회수가 높아지고 인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일단,
외부인들이 뭔가 보고 가져갈만한 가치있는 사실들(fact)이 잘 정리되어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만으로는 좀 부족합니다. 뭔가 적절한 논쟁과 대립각이 유지되어야만 단골
눈팅족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실만을 목적으로 삼는다면, 좋은 책을 사서
공부를 하면 되지 굳이 토론사이트를 찾아다닐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이트 관리자는
거의 본능적(?)으로 흥행에 부담을 느끼기도 하는데요, 

그래서 이 두 가지, <내재적 가치>와 <흥행>은 매우 배반적입니다.
특히 모든 논의마다 끼어들어 논쟁을 생산하고 말꼬리잡기에 가까운 투정으로 싸움을
지속시키는 논자들은 <흥행>을 위해서는 도움이 되나 <수준>을 위해서는 부정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 입니다. 또한 그러한 논자들 사이의 균형이 조금만 어긋나도 <중력모델>의
법칙에 따라 그 전체 성향은 확 쏠리게 됩니다. 이것이 지속되면  회복 불가능한 상태가 되오 토론의
생태계가 파괴가 되기 쉽습니다.   예를 들어 최근 스켑렙에 가보면 제가 보기에는 거의 토론이
 불가능한  울트라 우파분들이 새롭게 득세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런 경향은 앞으로
가속화될 것 같아 상당히 우려스럽습니다. 이 상황은 눈치빠른 몇 열성 우파분들의 매우 자제(?)하는
모습에서 더욱 확인이 됩니다.

---------- ----

다음에는 인터넷 토론 사이트에서 벌어지는 <논쟁>의 위상구조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이런 사이트에서 <수준>과 <흥행>을 모두 달성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하여
말씀드려 보겠습니다. 

 제 생각에 이 일은 숨어있는 눈팅족 글쟁이들을 어떻게 모셔오는가 하는 문제로 귀납된다고 생각합니다.
논쟁을 작위적으로 증폭시켜 기존의 구경꾼들의 view 수를 단순히 늘이는 방식이 아니라..

 저는 어떤 토론 사이트이든지 중요한 것은 <수준>이지  <흥행>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 말은 사이트를 살아있게 만드는 것은 <수준>이지 <흥행>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숨 쉰다고 해서, 그것이 깨어있다는 증거는 될 수 없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