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이 남한민중의 계급적각성의 토대이지만 동시에 광주항쟁의 피를 담보로 정치자영업하며 영남지역주의에 기생하는 호남지역주의자들이 발호하는것도 부정할수 없다.

이런 궁물스런 논리를 위장하기 위해서 노무현대통령때 그렇게 후단협이 노대통령을 흔들었고 집권후에도 민주당이 사실상 탄핵을 주도했던 것이다....

이런 묘한 동질감이 호남 기득권에게 퍼져있는 것이다. 아 유시민이 되면 궁물도 없겠다....

http://blog.daum.net/sequncetodispersion/12891463



---------------------------------------------------------------------------------------------------------------------------------------------------------

피노키오님이 소개하신 블로그는 열혈 유빠의 전형적인 인식구조를 보여주고 있군요. 광주항쟁의 피 어쩌고 하며 민주당 정치인이 호남 사람 희생위에서 호의호식하는 장사꾼인것 처럼 묘사했는데... 국회의원이나 정치인들이 지역민의 지지를 얻어 일정한 정치적 지위를 차지하고 나름대로의 혜택을 누리는게 뭐가 잘못인지 모르겠습니다. 호남 국회의원들이 정치 자영업자면 노무현 정부에서 공기업 사장자리 해먹은 전직 운동권들은 민주화팔이 장사꾼정도 되나요? 현실 정치에 참여한 사람을 죄다 장사꾼으로 모는 이런 구름위의 논리는 현실 개선이나 인식에 하등이 도움이 되지 않는 의미가 없는 논리이며, 저항과 투쟁을 원천봉쇄하는 보수적 논리로 전용될 공산이 크죠.

호남 사람들은 호남 정치인이 나름대로의 혜택을 누리는 것을 용인하면서 호남의 이해관계가 관철되는지에 관심이 있는데... 호남의 이해관계에는 관심도 없는 사람들이 호남 민중의 이름을 빌어 호남 정치인의 권력 향유만을 비판하는 것은, 결국 호남 정치인을 압살해서 그 자리를 자기들이 차지해 보겠다는 속셈이죠. 노무현 정부에서 확인했다시피 본인들 역시 누구보다도 국물을 열심히 들이 삼키셨고.

자연인이 극복하기 힘든 욕망 추구를 악마화 하는 이런 래디컬한 논리는 결국 현실 기득권을 옹호하고 심각한 도덕적 문제제기를 봉쇄하는 보수 수구적 논리로 쓰이기 마련이죠. 유빠들이 점점 노골적인 반호남 주의로 나가는것은 그런면에서 당연하다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