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하라 도꼬도 지사가 일본 지진을 천벌이라고 하였는데
조용기의 발언과 어떻게 다를까요?



단독] “日 강진은 천벌… 쓰나미로 사욕 씻어야”<세계일보>
이시하라 도쿄도지사 망언

한·일관계와 관련해 망언을 일삼았던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사진) 도쿄도지사가 14일 일본대지진과 관련해 “역시 천벌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 는 “일본인의 정체성은 욕심”이라면서 “이번 쓰나미(지진해일)를 잘 이용해서 사욕을 한 번에 씻어버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이시하라 지사는 대지진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대응을 평가해 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 는 “미국의 정체성은 자유, 프랑스의 정체성은 자유 박애 평등인데 일본에는 그런 게 없다”며 “(일본의 정체성은) 물욕, 금전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욕심에 얽매여 정치도 포퓰리즘으로 흐르고 있다”며 “다년간 모인 일본인의 마음의 땟물을 한 번에 흘려보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시하라 지사는 한·일 강제병합과 관련해 한국이 청나라나 러시아의 속국이 되는 것을 두려워해 일본에 귀속했다고 망언을 한 바 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입력 2011.03.15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