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팍도사 한비야편을 보고 떠오른 한 목사님

몇일전 무릎팍도사 '한비야'편을 시청했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다양한 시청소감을 남겨주셨습니다. 오지탐험의 신기함, 바람의 딸의 파란만장한 삶... 등등...

그러다가 한비야씨가 케냐 북부에서 경험한 '엄마등에 업혀온 한 아이'의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File?id=dfxcfzf3_520c8vtznht_b
File?id=dfxcfzf3_521dj5mptz7_b
File?id=dfxcfzf3_522w3gk2zgt_b
File?id=dfxcfzf3_523wr55bdf6_b
File?id=dfxcfzf3_524g3tkp2hh_b
File?id=dfxcfzf3_525mc7ccpc2_b
File?id=dfxcfzf3_526hrv7hhs2_b
File?id=dfxcfzf3_527257n7df9_b
File?id=dfxcfzf3_528gdxx33gv_b
File?id=dfxcfzf3_529fc5szwhd_b
File?id=dfxcfzf3_530c3zr9fgx_b
File?id=dfxcfzf3_5314m8zj2gd_b
File?id=dfxcfzf3_5322zggszcc_b
File?id=dfxcfzf3_533f6qmfxct_b
File?id=dfxcfzf3_534szdhs3hp_b
File?id=dfxcfzf3_535hrwnrbdk_b
File?id=dfxcfzf3_536cvvjf8d2_b
File?id=dfxcfzf3_537c6q2g7f5_b
File?id=dfxcfzf3_538dhbbjdfm_b
File?id=dfxcfzf3_539n9q2kdf_b

그 얘기를 듣는 순간 제 기억은 거의 10년전 멤피스에서 아틀란타를 달리던 제 고물 자동차 속으로 옮겨갑니다. 멤피스는 주변에 적당한 기도원이 없기에 3박4일 작정으로 아틀란타 북쪽에 있던 한 기도원을 향해 운전을 하고 있었죠. 마침 교회 후배 부부가 빌려준 김진홍 목사님의 강연집 테이프를 들으며 말이죠. 그 테이프가 녹음된 당시만해도 김진홍 목사님은 도시 빈민 선교로 많은 젊은 크리스쳔들 가슴에 예수 사랑과 양심의 등불로 존경을 받던 분이었습니다.

강연내용중에 이런 부분이 있었습니다.

김진홍 목사님이 청계천에서 활빈교회를 하시던 시절은 지금같은 의료보험이란 것이 없던 시절이죠. 따라서 빈민들이 아파서 병원을 찾아가도 병원에서 치료비를 가져오지 않으면 아예 입원조차 시켜주지 않던 시절입니다. 활빈교회 교인 하나가 사경을 헤매게 되자 등에 아주머니를 업고 병원마다 찾아갑니다. 당연히(?) 문전박대를 당하죠.

9.jpg
노무라 모토유키 목사가 찍은 초창기 활빈교회 모습 (자료출처)

"내가 목사다. 일단 입원만 시켜주면 내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입원비는 마련해 오겠다. 입원을 좀 먼저 시켜달라"

이런 김진홍 목사님의 절규에도 당시 병원 어느곳도 목사님 등에 엎혀있는 아주머니를 받아주는 곳은 없었습니다. 아침부터 환자를 등에 엎고 하루종일 병원을 전전한 목사님도 지치셨겠죠. 저녁무렵에는 본인 힘도 딸리기도 하셨지만, 등에 업혀있던 아주머니께서 목사님 등에 바짝 업히지 못하고 자꾸만 목을 뒤로 제치시더랍니다. 처음에는 힘이 딸려서 그러나보다 하다나 나중에는

"나도 힘들어 죽겠는데 이 아주머니가?" 하는 생각이 들어 길바닥에 확~~ 내동댕이 치고 화를 냈는데..... 그런데 보니까 아침까지 살아 있던 그 빈민 아주머니가 이미 숨이 끊긴 상태였다고 합니다.

그 모습을 보며.. 사람이 죽을 때, 한마디라도 하고 죽을텐데... 자기때문에 아침부터 저렇게 고생하는 목사님 보기에 미안했는지 목사등에서 한마디 말도 못하고 죽은 그 빈민 아주머니가 너무나 불쌍하기도 하고, 그 당시 사회가 너무나 밉기도 해서...

"차라리 이런 세상 망해 버려라!"고 소리쳤다는 장면이 나오죠.

그때가 70년대 초반...한창 박정희 전대통령의 독재가 무르익어(?)가던 시기죠. 결국 유신이 선포되자 김진홍 목사님은 여기에 격렬히 저항했고 옥고도 치루셨죠.


이렇게 여기까지만 제 기억력이나 생각이 미치면, 한 시기 그래도 한비야씨가 이국땅에서 저렇게 난민들을 위해 고생하듯이 우리나라에 많은 빈민들이 고생하던 시기에 하나님의 뜻을 펼치던 좋은 목사님이 계셨구나... 하는 결말을 맺을 수 있을텐데... 아쉽게도 제 기억은 거기에서 멈추지를 않습니다.

이후 김진홍 목사님은 많은 변신을 해서 2005년 뉴라이트 상임이사를 하게되고 이후 이명박 대통령 후보 지지를 포함한 다양한 보수적 행보를 걷게 됩니다.

File?id=dfxcfzf3_541hrb5zm5q_b
이명박 후보 지지 특별기도회의 김진홍 목사 (사진출처)

제가 김진홍 목사님의 저런 변신을 보며 그 분을 욕할 수는 없습니다. 정말 무슨 생각으로 저런 행보를 걸으셨는지 알 수도 없고... 다만 한가지 예수쟁이로서 우울해지는 건....

한비야씨가 했던 저 마지막 코멘트...

"손을 잡아줄 수 있다는 것이 다행이다."
"어려움을 옆에서 나누는 것도 한 역할"

이런 언급이 아직도 필요한 사람들이 수두룩한 것이 우리사회입니다. 아직도 청년시절 김진홍 목사님같은 목회가 여전히 필요한 대한민국인데.... 이제는 대한민국의 교회들이 너무 빈자와 약자편에서 멀리 떨어져있는 것은 아닌지하는 염려를 금할 길이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