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힘으로는 어찌 해볼 수 없는 자연재해에 대해서는 그다지 뭐라 말을 할 가치가 없다는 생각이다. 일본처럼 재난대비가 잘된 곳에서도 저런 끔찍한 결과를 내는 자연의 힘을 인간이 어찌 해볼 것인가? 희생된 분들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나 피할 수 없는 환경으로부터 발생된 일에 대해 과연 누구를 혹은 무엇을 탓할 것인가? 그저 이런 재난이란 땅에 붙박고 사는 인간이 가진 운명이지 싶다. 


더구나 재난이 일단락되어 끝난게 아니라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는 게 무척 걱정이 된다. 혹시라도 필리핀 판과 맞물리는 동경 근처에서 다시한번 대규모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은 없을까?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상상하기도 싫은 결과가 벌어질게다.       


이런 판국에 하느님을 믿는다는 어떤 분께서는 자기자신의 관점에선 지당한 발언을 하고서도 발언을 주워삼키느라 고생중이신가 보다. 존재론적으로 전지하며 전능한 신이 존재한다면 모든 일은 신의 관장하에 일어날 터, 일본의 재앙은 한마디로 신벌일게다.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조용기는 자기자신의 신념에 따라 일관성있는 맞는 소리를 한셈이 되겠다. 


허나  지진과 종교에 관한 기왕의 역사는 조용기의 관점과 완전히 상반된 다른 결과를 불러온다. 1755년 포르투칼 리스본 대지진. 독실한 카톨릭교도들의 나라에서, 그것도 기독교 축일에  일어난 대재앙으로 당시 리스본 인구의 10% 이상이 죽는다. 무려 2만5천명. 이 사태를 접하고서 독일의 괴테는 이 일을 그 어떤  악령도 이렇게 신속하게 세상을 공포에 빠트리지는 못할거라고 했고, 이 일을 계기로 당시의 계몽주의자들인 볼테르, 루소등이 주장하던 무신론적인 사유가 득세하고  신의 섭리로 세상이 질서정연하게 움직인다는 낙관주의를 버리게 되었으며, 자애로운 신이 세상과 인간을 주관한다는 생각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게 이른다.


 하느님의 신성한 계획 어디에 이런 재앙이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왜 자비로운 하느님이 수천 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폐허에 깔려 죽게 하고 성난 파도와 화마의 불길로 죽게 할 수 있을까? 더구나 신앙의 도시로 유명한 리스본에 왜 그런 재앙을 내리셨을까에 대한 심각한 의문으로부터 유럽은 신에게서 벗어나는 것이다. 그리고  근대가 시작된다.   


결국 악몽과 같은 지진의 그 결과는 조용기의 생각과는 완전 반대로 자애로우면서 전능한 신이 없다는 거였다. 신이 존재한다면 그럴 수는 없는 일이기에.... 인간답지도 않은 망언을 나불거리는 조용기가 지옥에 당장 끌려가지 않고 편히 살수 있다는 점에서 확실히 신은 없는 듯하다. 만약 정말 신이 있다면  저런 악마보다 더한 작자를 신이 그냥 두고 보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