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모론이라고 합시다.  최근 미디어판에서 벌어지고 있는 여러가지 사건들이 개별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고 봅니다. 

그간의 정치적 배경을 보면,  이명박 대통령 취임까지의 친박계와 친이계의 정치권력 다툼 이후,  친이계는  차기에도 친이세력이 대권을 잡을 가능성은 낮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상황에서 친이계의 생존 전략은 3가지로 봅니다.  개헌을 통한 차기 대통령 권한 제한 및 권력분점,  보수언론 우호세력 확보,  대통령 임기 내 도곡동사건 및  BBK사건 종결(대법확정판결), 

친이계는 이명박대통령이 취임하자 곧바로 노무현때 반대하던 개헌론을 부활시키고 우호적인 여론 확보를 위해 종편사업을 추진합니다.  그래서 조중동을 비롯한 보수언론사들이 종편사업자로 선정이 됐지만,  수지 타산이 맞지 않을 것 같아보입니다. 현상태로라면 아마 2~3개 사업자는 3년 내에 자본이 완전잠식될 것으로 봅니다. 동아는 아웃오브 안중, 중앙은 그나마 경쟁력이 있습니다만 조선은 생존의 가능성이 반반, 적당히 애매하고 위태한 상황입니다.  

친이계에 우호적일 세력을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했던 종편 사업의 상황은 반전됐습니다. 생존이 애매한 조선이 정부 때리기에 선두를 섰습니다.  방송 광고 규제의 대폭적인 완화 및 KBS의 광고 중단 등을 요구하면서 친이계를 압박합니다. 조선의 MB때리기가 시작된 거죠.  친이계는 최시중을 방통위위원장으로 연임시키고 취임사에서 방송광고시장확대를 최우선과제로 약속을 합니다.  하지만 방송 광고 규제를 무작정 풀어주면 눈치가 보이니까 주저하게 되죠.  그러는 중에 SBS를 통해서 장자연 사건이 다시 튀어나옵니다. 친이계가 조선에게 "너무 나대지 말라"는 소리를 한 거겠죠. 여기에 다시 조선은  사설   '장자연 사건 뒤에 숨은 어둠의 세력 밝혀내라'를 통해 방어를 합니다.  

한편,  장자연사건의 재등장과 거의 동시에 같이 재등장한 한상률과 에리카김에 대해서 검찰이 수사를 개시했습니다.  수사의 스피드는 내고 있는데,  수사를 하는듯 마는듯 대충대충 수사를 하고있습니다. 아무래도  이명박 대통령 임기 내에 재판을 끝내야 친이계에게 유리할텐데, 이런 식으로 대충 수사해서 대통령 임기 내에 대법확정판결까지 마무리시킬 기세입니다. 

장자연 사건 관련 조선에 대한 음모론이 '붙임성 있는 가설추론'을 넘어선 의미를 가지기 위해서는  조선에 대한 감시가 계속 필요합니다.  예측지점 내지 감시지점은 조선의 MB때리기와 한상률과 에리카김 수사의 역학관계, 조선은 어떤 스탠스를 취하는지를 살펴봐야할 것 같습니다.  

종편사업 개시를 앞두고 2년만에 부활한 장자연 사건은 정치권(친이계)과 언론(조선)에게 서로간에 적당히 긴장감을 주는 용도로만 쓰이고 결국엔 묻힐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을 할 수 있습니다.  원래 그렇고 그런 놈들 아니겠어요?  일본 대지진이 워낙에 큰 이슈라서 대지진 이슈에 집중하는 것은 굳이 조중동뿐만이 아니겠습니다만,  대지진 이슈 이후로 조선의 MB에 대한 보도태도,  한상률과 에리카김에 대한 보도태도,  개헌론에 대한 보도태도는 뻔하게 예측될 것으로 보입니다.  적당한 긴장관계,  음모론의 적절한  활용 및 한상률 에리카김 초점 분산. 

'개헌을 통한 차기 대통령 권한 제한 및 권력분점',  '보수언론 우호세력 확보',  '대통령 임기 내 도곡동사건 및  BBK사건 종결(대법확정판결)',   이 셋 중에 두개만 성공해도 이명박 대통령과 친이계는 성공한다는 것을 친이계도 잘 알고 조선도 잘 알고 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