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기본적인 취지·방향에 동의” 지역 정치권·시민단체 환영

“기본적인 취지와 방향에는 동의한다.”

김두관 경남도지사의 ‘부산·울산·경남을 통합하는 동남권 특별자치도’ 제안에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속속 환영의 뜻을 표하고 있다. 부산시와 울산시의 시큰둥한 반응과는 다른 모습이다.

한나라당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은 10일 경남도의 제안에 대한 성명서를 내고 “명칭은 추후 재논의될 필요가 있고, 진정성 또한 면밀히 검토돼야 하지만 기본적인 취지와 방향에 대해서는 동의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방의 경쟁력이 국가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를 맞아 독일, 프랑스, 일본 등 세계 각국이 광역지자체의 규모를 확대하고 권한을 강화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취지에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역사·문화적으로 같은 뿌리인 부산·울산·경남이 지역 전체의 경쟁력 강화와 공동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보다는 신공항, 광역상수도, 신항 관할권 등을 놓고 비생산적 갈등만 벌이는 안타까운 일이 계속되고 있다”며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도 이날 긴급성명을 통해 “김두관 경남도지사의 제안에 대해 부산시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김 지사의 제안은 국방과 외교를 제외한 중앙정부의 권한을 이양받아 명실상부한 지방자치제를 실현하자는 것”이라며 “시대 흐름에도 맞고, 앞으로 부·울·경이 가야 할 길”이라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이미 제주도가 유사한 체제를 가동하고 있는 만큼 부·울·경이라고 못할 바는 없다”며 “모처럼 시·도지사 차원에서 나온 의미 있는 통합안이 구체적 노력을 통해 결실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본격적인 통합 논의를 위한 부산시의 적극적인 검토를 촉구하는 한편 부·울·경 특별자치도 검토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3102209555&code=950306


이회창의 강소국 연방제안과 같은것 같은데.
동남권만 할것이 아닌것 같고.
호남권도 호남권 특별자치도를 추진했으면 좋겟네요.

호남권도 외교와 국방만 재외한 모든 권한은 자치정부가 관할하는.
호남은 낙후되어 있으니까 ..호남에서 국세도 걷어가지 않는 형태의 호남권 특별자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