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도 신간 위대한 설계의 서문에서 철학의 죽음을 선언하고 있고, 요새 자연과학을 하는 사람은 거의 누구나 다 철학의 사망을 선고하는 경향이 있는 듯 해서.....옆동네도 그런 믿음을 갖는 분이 있던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념을 통해서 자연을 다루는 자연과학이 도달할 수 있는  종착역의 전망도 그리 밝아 보이지는 않기도 하고....


인과론에 의존하는 물리학에서 빅뱅 이전의 특이점은 과연 무엇을 의미할런지? 혹시 칸트의 물자체? 아니면 플라톤의 이데아거나 쇼펜하우어의 의지일 수도 있을까? 아마 과학은 그것의 개념을 규정하거나 확정할 수도 또 알수도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무일테고 결국 사물은 무에서 유로 나온 것이라는, 과학으로서는 결코  용인될수 없는 물음을 남기지만 철학이 이미 죽어버렸슴으로 그 해답은 찾을 수도 해답을 추구할 수도 없게될터.  


과학은 실재를 다루지만 그것은 개념을 통해서다.  아뿔사 그런데 개념을 다루는게 바로 철학인거다.  차이와 동일성, 인과, 시공간의 문제와 그에 속해있는 사물은 개념과 떨어져서 혹은 분리해 다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결국 과학은 자기들이 철학이라는 토대를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게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문제는 철학은 과학을 계속해서 다루지만, 과학은 철학을 죽여서라도 벗어나고자 한다는데 있을 것이다. 얼마간 그 시도는 성공한듯 보이지만 유물론은 특이점과 공존할 수 없고 인과적 결정론은 양자론과  계속 동거하기가 불편하다. 결국 이런 문제가 향후 계속 쌓여서 개념과의 괴리를 더 참을 수 없을 때에는  과학자 자신이 다시 죽은 철학을 살려내서라도 개념의 틀을 재규정해서 불편하지 않게 해결하게 될것이다. 그때 과학자는 다시 철학자가 될 터. 그땐 철학이 예수처럼 무덤에서 부활하겠지.


만약 표상과 개념의 문제를 과학이 정말 벗어날 수 있다면 예수를 무덤속에 영원히 매장할 수는 있겠다. 그러나 그것은 상당히 불가능해 보인다. 또 만약 그게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다른 문제는 여전히  남는다.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그리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과학이 이를 어찌 설명할 수 있을 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