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총조사
        
                           경남(부산포함)              경북(대구포함)                  전남(광주포함)                  전북                        
1955년               3,770,209                          3,363,798                       3,127,559                     2,126,255                     
1970년               4,899,906                          4,476,067                       3,932,540                     2,386,381
1985년               7,031,458                          5,040,798                       3,748,428                     2,202,708


지역내총생산(단위, 백만원)

                        경남(부산포함)       경북(대구포함)                    전남(광주포함)              전북
1985년            16,523,370             10,614,650                        6,586,840                    3,389,502
                                                       




1955년 당시의 경상도 인구와 전라도 인구는 150만명정도 차이가 나이고, 경상도가 약 1.4배 정도 많습니다. 그러던것이 1985년에 가서는 600만명 이상 차이가 나는 군요. 더 중요한 지표는 지역내총생산입니다. 1985년 당시의 영호남간 인구비보다 총생산비가 더 높군요. 인구차이는 2배 가량인데 비해 총생산비는 거의 3배에 가깝습니다. 훨씬 더 많은 인구를 더 풍요하게 부양할만한 막대한 물적 기반이 경상도에 있었다는 얘기죠.

1인당 총생산을 가지고 지역불균형을 부정하는 견해가 있는데, 그런 식으로 하면 수도권이 전라도 보다 못하다는 황당한 결과가 나옵니다. 지역의 볼륨 자체를 봐야죠. 인구가 유출되는 시골은 자연스럽게 1인당 총생산은 올라갈수밖에 없는 반면 끊임없이 인구가 유입되는 발전지역의 1인당 총생산은 낮기 마련입니다. 그걸 근거로 지역불균형을 논하면 안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