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간판 최승호PD 하차 "소망교회 취재 때문 의혹"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4&c1=04&c2=04&c3=00&nkey=201103031954033&mode=sub_view


3일  MBC 노조에 따르면 윤길용 시사교양국장은 2일 오후 시사교양국 인사를 단행해 'PD 수첩' 소속 PD 11명 가운데 최승호 PD를 포함해 6명을 다른 부서로 전출시켰다. 최승호 PD는 2월28일 한국PD연합회가 주관하는 '올해의 PD상' 대상을 수상하는 등 'PD수첩'의 명실상부한 대표 연출자여서 더욱 충격이 크다. 

이에 대해 MBC 노조는 "이들은 일체의 제작에서 제외되고 프로그램 관리만 맡는 자리로 가게됐다. 특히 최승호 PD는 소망교회 문제를 취재해 오고 있었던 만큼 이번 인사는 소망교회 관련 방송을 미리 막으려는 의도가 숨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이와 관련 KBS '추적 60분' 소속 기자로 소망교회를 취재하려던 상황에서 국제부로 전보조치되었던 KBS 심인보 국제부 기자도 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PD 수첩 최승호 PD가 소망교회를 취재하다 인사발령이 났군요. 실은 저도 인사발령 당시 소망교회 문제를 취재하고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반드시 그것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되니 '혹시?'하는 생각이 드네요"라며 이번 인사발령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심인보 기자는 이어 "단, 취재에 응해준 소망교회 분들이 적극적이었기 때문에 '소망교회 음모론'은 부적절한 것 같아요"라는 주장을 했다. 또한 "지금 어느 쪽이라고 단정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 같습니다. 소망교회 말고도 '인사 요인'이 많으니까요…"라며 말을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