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에 김대중 기념 도서관 김성재 관장의 인터뷰기사가 실렸는데 상당히 비하인드 스토리가 많군요
그리고 쓸만한 이야기도 많고
예를 들면 양극화나 신자유주의를 김대중이 도입한 것이 아니라 박정희때부터 양극화 그리고 신자유주의는 김영삼의 세계화로 부터 시작되었다는 것 대북 특검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 김대중의 반응 등등 논쟁거리가 될만한 내용도 있는 장문의 인터뷰입니다

저는 그 중 노무현때 복지가 확대되었다는 노무현 지지자들의 증언에 대하여 부정하는 내용이 흥미롭군요
이명박이 실제로는 감소시키고 복지예산 증액했다는 소리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고

팁으로는 노무현이 해수부 장관 하게 된 계기가 김성재 관장에게 부탁해서 김대중이 시켜준 것이라는데 이유가 대통령 후보하고 싶다
그러면 행정경험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한 점에서 직설적이고 솔직한 노무현의 한 부분도 볼 수 있고

결론은 노무현의 실패는 철학의 부재였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즉 설익은 감이었다는 이야기지요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20110302111305&Section=01&page=0

김성재 :
김대중정부의 복지정책은, 복지를 인권에 의한 국민의 권리로 인식해서 시민권, 사회권으로서의 복지정책을 추진했다. 따라서 김대중정부에서 복지는 분야별 복지와 함께 통합적인 경제사회정책으로 추진되었다. 그런데 노무현정부는 복지에 대한 분명한 철학을 가지고 있지 못했다. 복지를 국민의 권리와 국가의 의무로 생각하지 않고 지방정부로 이관했다. 국가의 책무를 방기했고 지역이 경제, 사회, 문화적 격차가 심하다는 것을 고려하지 않았다. 또한 지방정부의 2/3정도가 한나라당 정부라는 것도 간과했다. 그리고 지방의 복지재벌, 토호세력들이 정치권과 결탁하고 정부 지원예산을 거의 독식하고 있다는 현실도 외면했다.

그리고 노무현정부가 복지예산을 많이 증액했다고 했는데, 이것은 복지예산 총액에 당시 건교부 서민주택 예산을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부의 일반 예산에서의 복지예산은 줄었고, 기금 등의 특별예산으로 일부 보충됐다. 특별예산은 정치적 이해관계와 기금 운용에 따라 언제든지 가변적이 된다. 특히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제정할 때, 인권의 원칙에 근거하지 않고 재정의 한계선을 설정해 놓았기 때문에 장애인 차별에 대한 시정 권리가 축소되어 이 법이 제대로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장애인계는 노무현정부를 비판하고, 이 법이 통과된 직후부터 개정운동을 시작했다. 보육도 시장에 맡겼고, 의료민영화도 추진하려고 했다. 그래서 시민, 복지단체와 장애인계로부터 노무현정부는 복지를 도리어 후퇴시켰다고 많은 비판을 받았다. 한편 재벌과 대기업중소기업소상공인 업종에 진입하지 못하도록 한 규제를 풀었고, 한미 FTA도 강행하려 했다. 결국 안타깝게도 노무현정부는 김대중정부를 계승한 것이 아니라 이명박정부의 길을 닦아 준 셈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