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가 파면을 당하는 경우는 대학내 교수 중에서 자기 편이 거의
없는 경우라고 합니다. 주위 교수들도 하나 같이 이번 기회에 정리해야할 인간이라고 생각을 했나 보죠. 
김인혜의 반격이 기대되는데요, 자신이 할 일은  대략 3가지로 보입니다.

(1) 소송을 통해서 끈질지게 늘어지는 경우,
(2) 자신과 비슷한 다른 교수 물고 늘어지기
(3) 제자들 총동원


명예와 위세가 가장 중요한 음악계, 또는 레슨계에서 (1)은 실익이 거의 없습니다.
그나마 남아있는 손님마저  다 쫒아내는 셈이고요. (2)번은, 글쎄 자신이 이럴
경우를 대비해서 증거를 모아두었어야 할 건데, 제가 보기에 김인혜는 그 정도로
정밀하지는 않을 겁니다. 또한 그럴 필요가 없을 정도로 전횡을 했으니, 그럴
필요를 전혀 못 느꼈을 겁니다.  (3)은 더 어렵지 않을까합니다. 아마 제자들은 공연포스터에
사사산생의 이름에서 김인혜를 지울겁니다. 빨리 선생을 갈아탈 시간이니까요. 순순히
때리는대로 얻어맞는 학생이 거세게 선생을 옹호하며(진심으로 그러고 싶어도) 나설 가능성은
zero에 가깝습니다. 그럴 용기가 있었다면 얘당초 맞지않았거나, 고가의 선물을 받치지 않아서
파문을 당했을 겁니다.

  
파면도 파면이지만,  최초 이 건이 언론에 알려지게 된 것이 교수의 투서였다고
하는데 그럴 가능성, 투서가 사건의 시발점이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제 생각에는
그 얻어 맞은 학생의 학부모 중에 힘깨나 쓰는 사람이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 다리 건너 언론사나 교육부, 또는 서울대 집행부쪽에 쉽게 다가갈 정도의 확실한
끈이 있는 사람이, 이판사판 나선 결과로 보입니다.  레슨 교수 앞에서 엄청난
약자인 학생과 학부모도, 그 정도가 심하면 폭발을 합니다. 쭉 읽어보니 김인혜가
숙대 있을 때는 이 정도는 아니라고 하네요. 그런데 서울대, 국립서울대 성악과
과장쯤 올라가니 정말 눈에 보이는 것이 없을 겁니다. 그냥  똥펀치 막 휘두르다가
오지게 걸린 겁니다.  아무리 뻔뻔한 짓거리를 해도 항상 제 편은 잘 챙겨야하죠.

  
서울대 개교이래로, 남녀노소, 좌익우익, 보수진보를 통털어 이렇게 골고루
욕을 먹기는 아마 처음일 겁니다. 개교이래 골고루 지지받은 전대미문의 사건입죠.
이번의 기회로 음대교수와 학생들 모두 대오각성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숙대시절 김인혜의 제자가 변호를 한답시고 한 말 중에 웃기는 말이 있어 적어 봅니다.
그러니까 김인혜가 얼마나 인자했는가 하면 공연이 끝나고 학생들에게 점심(맛있는)
사주었다는 겁니다. 점심을.. 그것도 . 맛있는 점심을,  오... 세상에 교수가 지 돈으로.... 지 돈으로 말입니다.
그게 마음 속 깊이로부터 우러나는 고마운 일이라면, 서울 대학교에서 동상을 세워줘야 할 정도의
마음을 가진 교수가 한 50명 정도는 될 겁니다.

Anyway ...
      
요씨,    간바레  ....김인혜, 너는 할 수 있어 !           

싸우면서 노래하자 !   향토예비군의 정신으로,
싸우면서 노래하자고,   비록 세상이 그대의 눈에 먹물을 던져도.. 예술은 영원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