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만 거창합니다. 요즘 월러스틴의 '자유주의 이후'를 다시 읽고 있는데 시사하는 것들이 꽤나 있는듯 해서요. 15년전 그 책이 나올때 읽은 기억으로는, 표면적으로 현실사회주의의 몰락과 걸프전쟁의 승리로 인해 도래한듯한 미국 일극체제와 이 책의 요지가 전혀 상반되어서, 그다지 느낌이 없었죠. 헌데 지금은 좀 다르네요. 

장기 100년까지를 내다 본 내용이라  아직도 속단할 수는 없지만 일정 틀에서는 얼추 맞아 돌아가는 듯도 해서요. 세계체제의 약한 고리는  제3세계로부터도 올 수가 있겠죠. 아프리카의 페시미즘적 상황에서 바로 그곳의 그나마 국가권력이 유지되던 곳으로부터 일이 터지는 상황은 그냥 넘기기 껄적지근합니다. 그들이 들고 일어 설 수밖에 없었던 진짜 요구인  경제적 요구를 누가 들어 줄 수 있을까요? 아마 현 세계체제내에서는 그게 불가능할거고, 이는 그 지역의 정치적 자유 신장과는 무관하게 지역적 안정을 계속 불안하게 할겁니다. 아마 그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한 대다수 빈민들은 수단 방법을 안가리고 유럽으로의 대규모 이동을 시도할지 모르죠. 이것도 불안이 번지는  형태의 하나가 될터.  

자스민혁명이 미국의 바람대로 아프리카와 근동 역내의 민주주의의 신장만으로 딱 끝날지 아니면 다른 위기의 시발이 될지....월러스틴도 그렇고 제국의 네그리도 역시 국지적인 문제에 충실할수록 세계적인 효과를 가진다던데, 비장하고 퇴로에 밀려있는 결사적인 미국도  아직 답을 가늠하지 못하는듯 합니다. 유불리조차 계산이 안나오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