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가 복귀하지 말았어야.
http://moveon21.com/?mid=main2009&category=737&page=1&document_srl=523891

노무현 대통령님의 서거, 유시민을 향한 안티의 비토 이 모든건 DJ의 욕심이 가져온 화근이다. DJ가 복귀하지 않았다면 자연스레 지역주의는 해소되고 '꼬마 민주당'이라는 정당이 꼬마가 아니라 제대로 된 민주당이 되어서 정권교체에 성공했을 것이다.

 

DJ의 복귀 때문에 훌륭한 영남민주개혁세력이 대거 한나라당에 입당했고 그로인한 개혁진영의 손실은 어마어마하다. DJ 대통령 만들겠다고 호남세력이 무리하다가 미래를 버린 것이다. 결국 호남은 남은게 없고(정동영?ㅎㅎ), 영남의 개혁정치인들은 또라이가 되었다(김문수,이재오 등).

 

먼 길을 돌아와서 결국 노무현 대통령님이 2002년에 승리했지만 DJ 의 복귀로 인한 영남개혁진영의 손실은 메우지 못했고 결국 다시 호남세력에게 권력을 넘겨주고 정동영은 이명박에게 KO당한다.

 

 

DJ만 아니었으면 영남에서도 지지를 받는 전국적 정치인인 노무현, 유시민 등이 더 큰 주목을 받았을 것이고 그랬다면 사회개혁은 더 제대로 되어서 사람다운 세상이 왔을 것이다.

 

이 모든게 지금 이명박 때문에 어려운데, 근본 원인은 대통령병에 걸린 DJ때문이다. 이걸 호남이 반성하고 넘어가야 한다. 국민에게 대죄를 지은 것이다.


****

이건 고도의 안티라고밖에.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