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유시민의 허울뿐인 밑천이 들통나는 순간입니다.  만약 민주당이 경기지사 야권연합 따위 쌩까고, 그냥 그대로 갔다면 아마도 유시민의 정치생명은 그 때 끝났을 겁니다. 아마 유시민+김진표<김문수라는게 들통났을테니까. 노회찬은 은근히 순진한 구석이 있어서 한명숙+노회찬>오세훈 결과 나오자 십자포화 쳐 맞고 지금 구석에 찌그러져 있죠. 유시민은 오히려 선전하고 다녔을텐데.

"앞으로도 민주당이 야권연대 안 나오면 죽기살기로 출마시켜서 다 떨어뜨릴 겁니다."

사실 경기도지사에서 대략 유시민 밑천의 견적은 다 나왔죠. 야권모든 지원을 홀로 받고, 한나라당과 1/1로 독고다이한 유일한 후보. 동시에 가장 많은 표 차이로 패배한 후보. 유시민이 아닌 김진표가 나왔다면 한 1~2프로 차이로 졌을거 같은데.

민주당을 상대로 유시민의 양아치 조폭 협박이 통하려면, 민주당이 국민참혀당이라는 유시민왕국의 실제 파워가 나와봐야 민주당을 떨어뜨릴 수준은 커녕 동네 동장하나조차 혼자 힘으로 만들어 낼 수 없다는 팩트를 눈치채지 못해야 합니다. 제가 유시민이라면, 만약 민주당이 진짜로 끝까지 야권연대라는 사탕발림에 안 속는다면 그냥 과감히 물러설 겁니다. 도박의 고수는 자기의 밑천을 절대로 상대에게 들키지 않는 법이니까.
하지만 그 천박한 정치적 야심을 조금도 주체하지 못하는 유시민은 아마도 끝까지 갈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번에 손학규가 통큰 양보랍시고 순천에 후보를 안낸다는 인터뷰 나왔군요. 얘는 아직도 유시민왕국의 밑천이 '영남출신 창사랑노빠'라는 사실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나본데, 유시민 지지의 핵심은 노무현정권동안 처음 단물맛을 본 영남의 3류들입니다. 친노라는 애들이 유시민에게 매달릴 수 밖에 없는 이유도 사실 그 팩트에 기초합니다. 그 동안 모든 언행이 유시민의 영혼이 영남지역주의에 오염되었다는 걸 입증하고 있으니.

지금도 아마 옆에 달라붙어있는 이강철, 김부겸 같은 영남출신들이

'호남표는 언제나 쓸수있는 현찰이니 영남공략' 같은 최면술로 손학규를 선동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이네요.

친노도 점점 분화되어가는데, 민주당내 친노가 한명숙, 안희정, 이광재, 김진표, 이용섭같은 주로 비영남출신이라면, 국참당에는 대부분 영남출신 3류들이 모여 있습니다. 이들은 정상적인 경쟁에서는 절대로 민주당내 타 지역출신들에게 이길수 없는 무능한 3류일 뿐인데, 정작 남에게 국물딱지나 붙이며 사실상 한나라당 좋은 일만 골라 하고 있지요.

하여간 민주당의 삽질은 끝도 없어요. 손학규는 이번 한번 양보하면 총선에서 조금 달래서 12년 대선에서 유시민표를 자기가 흡수 할수 있다고 생각하나 봐요, 유시민이 가진 표는 야권단일후보가 유시민이 아닐 경우, 100프로 박근혜한테 갑니다.

그 표의 본질은 87년에 김영삼이 김대중에 양보했다면 김대중에 가지않고 노태우에게 돌아갔을 표와 같아요.

만약 요행으로라도 한석 참혀당이 당선되기만 해보세요. 유시민이는 그걸 판돈 삼아서 더 큰 협박질을 시도할 겁니다.
민주당 애들이 깨달아야 하는건 딱 한가지인데, 유시민이나 민노당 같은 애들 있든 없든 붙을놈은 붙고 떨어질놈은 떨어진다는 겁니다.

저번 지방선거에서 노회찬 욕하는 애들보고 끌끌 했어요. 왜냐면 한명숙+노회찬>오세훈. 노회찬 빠진다고 그 표 한명숙에게 갈거 같나요. 안갔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