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지선 당시 유시민 왈, '김진표 의원님은 제가 평생 업고 다니며 모셔야할 분'이라 했는데
그래도 친노인 김진표가 김해을에 공천되면 유시민이 어떻게 나올까 새삼 궁금해지네용. ㅎ ㅎ

김경수 사퇴하고 나니 참여당 왈, '사실 김경수 공천하면 이봉수 사퇴시킬 생각이었고 김경수에게도 알렸다.' (강금원, 기가 막혀 하면서 '그랬으면 김경수가 왜 사퇴하냐?'고 일축)
저번에 지선 단일화후 유시민 실실 쪼개며 '사실 김진표가 사퇴안하면 내가 막판에 사퇴할 생각이었다.'

하여간 예의들이 없어요. 그냥 대충 예의차리며 지나면 될 걸, 꼭 택도 없는 구라에 비웃고 지나간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