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말 할 필요조차 없습니다.  지난 보선에서 단일화 한 탓에 어차피 한곳은 양보해야만 민주당에 빌붙어 먹고 사는 제세력들이 별 말이 없을 것이기에 그렇습니다. 물론 그들은 그럼에도  더 뜯어먹으려고 시도할 것이지만, 김해를 양보받고도 기생하기 위한 명분을 조성하기는 상당히 어려울 겁니다.  


그러니 털 것은 털고 가야합니다. 만약 민주당내 친노세력이 양보하지 못하겠다면  그것은 내 외부의 친노들,그들끼리 치고받고 싸우든,  아름답게 서로 뭉치든간에 그들끼리  교통정리하도록 민주당은 당 입장에서 발을 빼는게 맞다고 봅니다.  거기에 매달려서는 득이 없습니다. 민주당의 중요한 실책은 실제적인 영남포용정책으로부터  거의 나옵니다. 맆서비스로서의 영남포용이 아니라 실제로 영남을 포용하려는 효과없는 정책을  구사하는데 있습니다.


말은 바로 합시다. 영남인이 민주당 지지할까요? 아무리 알랑방귀를 뀌어보십시오. 그들은 지지하지 않습니다. 결국 민주당의 영남포용정책 , 즉 동진정책은 중단기적으로 볼때 밑빠진 독에 물 붓기에 불과한 겁니다. 현재도 그래요. 영남 세력 우대한다고 민주당에 그들이 호감을 가질까요? 택도 없습니다. 실상 그들 영남인의 호불호가 정치적 입장차에 따른 것이면 민주당의 기존 정책은 그다지 틀릴게 없지만 실제로 그들의 선호는 정치적 태도완 거의 무관한 것입니다. 정치적 선호와 상관없이 단지 호남이기에, 그리고 호남이 지지하는 민주당이기에 그들은 지지하지 않습니다.  또 크게 착각하는 한가지는 한날당 지지자만 그런게 아니라는 겁니다. 국참당, 민노당 등을 지지하는 영남인의 성향은 호남과 민주당에 관한태도에선 한날당 지지자와  다를게 전혀 없다는 겁니다. 이것은 실상 정치적 이념차의 문제와는 전혀 무관한 문제입니다. 


결국 이런 상황을 전제로 한다면 민주당은 겉으로의 표현에서의 영남을 대하는 태도와 실제적인 영남을 대하는 것에 있어서 철저히 이중적인 태도를 구사할 필요가 있습니다.  민주당이 홀라당 벗고 다준다는 지랄발광을 해도 영남은 민주당 지지하지 않는 상황에서, 실제적인 전력을 거기에 정말로 소모한다면 미친짓입니다. 


김해는 깨끗히 포기하는게 낫습니다. 그대신 타지역에 미치는 이미지라도 건지는게 효과적이라는 이야깁니다.  만약 국참이든 봉하친노든 그들이 이긴다면 한날당이 이기는 것에 비해서 그다지 좋거나 나쁠 것도 없고, 한날당이 이긴다해도 마찬가지로 보면 됩니다. 언제는 국참이나 민노등 영남개혁세력이 얼마간 득세한다해서 민주당과 호남에 크나큰 득인적이 있었던가요? 그것은 한날당의 퇴조라는 민주당에 플러스인 환경과민주당을 뜯어먹을 동력을 더 가지게된 영남개혁세력이 민주당에 끼치는 해가 결국  상쇄되는 효과에 불과한 것으로 봅니다.  


뜯어먹으려고 덤비는 놈들에게 줄것은 줘야합니다. 단 그들이 목매 얻기를 고대하는 지역만을 줘야하지요.  즉 영남은 언제든 그들이 다른 곳에서 협력하는 댓가로 그들에게 줍시다. 그러나 호남이나 수도권을 그들에게 양보하면 절대 안되는 겁니다. 그들또한 그들이 정상적인 양심을 가진자들이라면 고향을 마다하고 타 지역을 노리진 않을테고....^^     


문제는 민주당이 이러한 양보와 포기를 얼마만큼 아름답게 대의와 명분이라는 이미지를 동원해 포장하느냐에 있는겁니다. 오히려 이전투구해서 영남에서  추후 더 많은 삥뜯기를 가능하게 하는 판키우기 전략에 말려들어 어거지로 당선되는 것보다  이러한 포기가 더 효과가 있으리라 봅니다. 물론 영남에 대한 효과가 아닌....


사족:유시민이 정말 당선자를 낼려고 저러는건지 의심해야 합니다. 유시민의 숨소리조차 의심하는게 맞습니다. 나는 판키우기 전략이라고 봅니다. 유시민은 포기하기전에 먼저 내 지르는겁니다. 제 소견엔 포기를 전제로 한 배팅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강하게 나가다가 양보해야 판이 커지는 법이고 추후에 할말도 있는 법이죠. 깜도 안되는 후보를 강하게 미는 이유는 그래서일겁니다. 대선전략. 거기에 비춰야만 유시민의 태도는 분석이 가능하다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