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참당 후보 이봉수 사이트에 개인 프로필은 없고 노무현과의 인연만 있길래 의아했는데
전 마사회 부회장, 창조한국당 경남 선대위장, 비례대표 후보였군요.

황당합니다. 다른 곳도 아니고 김해을에 저런 후보를 공천했으니 친노들이 격분했겠지요. 김경수는 본인이 말한대로 어쩔 수 없이 십자가를 지게 된 것 같습니다. 제가 친노라도 그냥 두고 볼 수 없었을 것 같군요.

그나저나 궁금합니다. 당원이 주인이라는 국참당, 이봉수의 저런 전력 다 공개한 상태에서 당원 검증 및 동의를 거쳐 공천한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