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천개혁안 윤곽 '호남물갈이' 노리나


`현역의원 평가기구' 구성놓고 논란 일 듯
개혁특위, "막판스퍼트 내주까지 집중논의"

민주당 개혁특위가 이달 말 완료를 목표로 당 개혁안 마련에 막판 스퍼트를 올리면서 계파 간 갈등이 표면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내년 총선.대선에 적용될 공천제도가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일단 특위의 공천분과위는 대선 후보를 모바일.오프라인 투표를 통한 `완전국민경선'으로 선출키로 의견을 모았다. 당적을 구분치 않고 투표를 신청한 국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지역구 국회의원은 예비후보자격심사위가 추천한 2∼4배수의 후보를 놓고 선거인단(잠정 당원.국민50%씩 참여)이 후보를 선출하는 `국민참여경선'으로 후보를 선출키로 가닥을 잡았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는 지도부의 30% 전략공천 조항을 없애고 `국민참여경선'으로 선출하되, 여성.청년 비례대표 후보는 이른바 `슈퍼스타K'처럼 지역순회 경쟁으로 선발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다.

그러나 이런 개혁안을 두고 당내 이견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일단 `완전국민경선'을 통한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에는 동원 경선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특위 위원은 14일 "100% 국민경선이라고 하지만 결국 당원이 많은 호남의 참여가 두드러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분과위가 조기 총선 공천을 이유로 공천심사위를 대신할 예비후보자격심사위를 올 10월중에 구성할 것을 요구하는 것도 분쟁 요인이다.

사실상 12월에 임기를 마치는 현행 지도부가 차기 공천에 관여해야 한다는 이 주장에 대해 당 일각에서는 "줄세우기 하려는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동원.조작 가능성을 이유로 공천 개혁안에서 `여론조사 경선'이 배제된 것에 대해 "국민참여경선이야말로 조직동원 선거 가능성이 가장 큰 제도"라며 반대 의견이 나오고 있다.

사실상 `호남 물갈이'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는 `현역 국회의원 평가기구' 구성이 검토되는 것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당원분과위의 개혁안도 특위 통과에 난항이 예상된다.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투표 대신 전 당원 투표로 지도부를 선출하자는 제안에 대해서도 "호남당으로 가자는 것이냐"는 반발이 나오고 있다.

또 사실상 당 대표를 탄핵할 수 있도록 한 `당원소환제도' 도입 여부를 놓고도 격론이 오가고 있다.

다른 특위 위원은 "전 당원 투표제를 도입하자면서 대선후보 선출에서 당원을 제외하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다"며 "특정 계파가 당권과 대권을 잡겠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결론을 맞춰가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다음 주 월요일까지 집중논의를 통해 개혁안을 도출하겠다는 특위 계획은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적지 않다.

김대원 기자 dwkim@


.......

민주당 비례 대표 후보 선출방식이.. 국민 참여 경선과, 전국 순회 경선에서, 표 많이 받으면 비래대표 국회의원이 될수도 있도록 하려 한다는데.

그렇게 된다면. 의외의 인물들이 부각되고 선출될수도 있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