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제가 유시민이래도 지금 저럴 것 같다능.

방법이 없는 거죠. 민주당 탈당하는 순간부터 길은 정해져 있었죠. 딱 한번 바꿀 기회가 있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서거한 뒤에 대충 명분 찾아 다시 들어왔으면 괜찮았습니다. 그런데 그거 거부했죠. 전 정말로 그때 유시민이 들어오길 바랐습니다.

지난 지선때 재밌는 풍경이 있었죠. 백원우가 자기 지역구엔 국참이 후보 내지 말아달라 했더니 유시민 극렬 지지자들이 몰려가 온갖 욕설을 퍼부었죠.

http://moveon21.com/?mid=main2009&category=737&search_keyword=%EB%B0%B1%EC%9B%90%EC%9A%B0&search_target=title_content&document_srl=9568

그 백원우, 이번에 김해 선거에 한몫하더군요. 그럴 수 밖에요.

예. 이 모든게 정해진 길입니다. 바꿀 수 없어요. 복지 논쟁에 초쳤다고 하는데 앞으로 진보 정당들은 국참과 손잡기 머쓱해졌을 겁니다. 당장 심상정 등이 이제 국참과 함께 한다면 스타일 확 구길 거 감수해야죠.

그래서 솔직히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너무 흥분하지 말아주십사 입니다. 대세에 상관없는, 아니 대세대로 흘러가고 있으니까요. 그렇지 않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