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체질의학회

사상체질의학강의

사상체질 음성분석기(PSSCC)

음성분석·분자생물학 동원해 체질 판단·처방

"한국 전통의학 원더풀" 미국서도 인기

곧 자신의 체질을 알기 위해서는 그냥 마이크에다 대고 “우리는 높은 산에 올라가 맑은 공기를 마시고 왔습니다”고 말하기만 하면 된다. 오는 7월쯤이면 사상체질 음성분석기(PSSCC)가 한의원에 보급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회 김달래(상지대 한방병원장) 회장은 “8년여의 연구 끝에 정확도(경력이 20년 이상된 사상체질의학 전문 한의사들의 판정과의 일치도)가 80%에 이르는 음성분석기를 개발, 지난 2월 사상체질의학회 이사회의 인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비하면 지금 흔히 사용하는 체질감별 설문지(QSCC) 조사법의 정확도는 61.3%에 불과하다.

한의학은 비과학적?
 한의학은 단순히 피상적인 이론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우리 일상생활에 깊이 녹아 있는 자연스런 질서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배가 차서 설사를 자주하거나 생리불순이 있는 사람은 배를 따뜻하게 해주는 한약이나 기타 침, 뜸 치료를 해 주기만 해도 증상이 저절로 해결되는 경우가 많다. 차가워서 생긴 문제를 따뜻하게 해줌으로써 해결한다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인 것이다.

또한 신경이 예민한 사람이 정신적 피로가 과도하게 쌓이면 위장의 기능이 크게 떨어져 소화불량과 같은 위장 질환이 발생한다. 원래 서양의학에서는 이러한 개념을 부정했다. 하지만 과학기술이 발달되면서 ‘신경성 위염’이나 ‘과민성 대장증후군’과 같은 질병 개념을 인정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비과학이라고 매도당하던 한의학에서는 오래 전부터 이같은 질환을 ‘간비불화’나 ‘간기범위’와 같은 변증 개념으로 치료를 해오고 있었다.

사전을 찾아보면, 과학은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얻어진 지식의 체계’라고 정의돼 있다. 한의학은 이미 5000년의 역사를 거쳐 검증되어진 지식체계다. 전 세계적으로 500년 이상 지속되어진 전통은 추가적인 별도의 검증 없이 그대로 인정되는 추세라고 한다.


사상체질의학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자료 올려보았습니다. 강의도 들어보십시요.

보시고 의견 주세요.

각종 학문과 노름에 관심이 많은 의학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