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는 것이 진실하고 얼마나 동떨어져 있는지
게다가 언론의 선정성에 얼마나 놀아나는지
저도 최고은 작가가 굶어죽었다는 말을 듣자 주변 사람들은 무엇을 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굶어 죽었다는 자극적인 이야기로 인하여 그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마음고생을 했을런지 욕도 먹고
물론 그렇다고 영화계의 열악한 환경이 문제없다는 것은 아니지만
왜곡된 사실이 다른 사람에게 더 깊은 상처와 멍에를 줄 수도 있고 덩달아 비난에 동참한 사람들도 죄를 짓는것이 되고
일단은 언론은 정확한 펙트를 전달해야 하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다음에 펙트속에서 진실이 나올수 있으니까요


소설가 김영하씨가 고(故) 최고은 작가에 대해 “살아서도 별로 도움이 못 되는 선생이었는데 가고 나서도 욕을 보여 미안하다”며 트위터와 블로그 중단을 선언했다.

 

‘ 김씨는 14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블로그를 닫고 트위터를 그만두겠다”며 그동안 알려진 고 최고은 작가의 사인이 잘못됐다고 밝혔다. 최 작가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시절 김씨의 수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마지막으로 고은이에 대해 한 가지만 말하고 싶다”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고은이가 굶어죽었다고 당연히 믿고 있다는데 놀랐다”며 “아마도 최초로 보도된 선정적 기사 때문일 것이다. 신문에서 보도한 쪽지도 사실과는 조금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그녀가 풍족하게 살아갔다는 것은 아니지만 의연하고 당당하게 자기 삶을 꾸려갔다고 들었다”며 “그녀의 직접 사인은 영양실조가 아니라 갑상선기능항진증과 그 합병증으로 인한 발작이라고 고은이의 마지막을 수습한 친구들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은 아직 누구도 모른다. 사람들은 편한대로 믿고 떠들어댄다”며 “갑상선 기능항진증은 아무리 먹어도 허기가 지고 그러면서 몸은 바싹 말라가는 병이다. 불면증도 뒤따르고 이 불면증은 우울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진실을 외면한채 고은이를 아사로 몰고 가면서 가까웠던 사람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