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 재미있는 글들 잘 읽고 있는 꼬꼬마 학생입니다. 글 쓰시며 활동하시는 분들이 대부분 나이가 제법 드시고 사회활동을 하셔서 그런지 배우는게 많습니다.

저는 20대 중반(...)의 대학생입니다. 대학에 입학했을 때가 엇그제같은데 어느새 이렇게 되어버렸습니다. 중고딩때는 "대학가서 뭐든 해야지" 이렇게 막연한 대학에 대한 환상같은 것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대학에 오고, 한학기 한학기 수업을 듣다보니 어느새...곧 졸업을 하게 됩니다. 예전에는 마냥 어린애 취급을 받았었는데 어느새 그런거 다 없어지고, 뭘 하고 먹고 살 건지 진지하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저는 법대를 다니고 있습니다. 아니...그냥 고시생이죠. 그런데 3년정도의 수험기간에 질리고, 이 시험은 아닌거 같아서(사실 시험이 안돼서) 이제 이 시험은 그만 접고 다른 길로 우회하려는 제 인생에서 나름 가장 큰 선택의 순간에 와있습니다. 중고딩때는 그냥 공부하고 대학와서는 남들 다 하는 시험준비하고 이렇게 살다가, 처음으로 어떤 포기와 선택을 하려니 참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음...사실 그런데 그 선택이라는게 별건 아닙니다. 사시를 그만하고 로스쿨을 가려는 것이니까요. 그런데 정말 불안하고 초조하고 외롭고 그렇습니다. 내 인생이 나의 선택, 내가 사용하는 시간, 나의 의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나 할까요.

지금 저의 친구들은 대부분 저처럼 인생의 격변기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인생에 별다른 좌절없이 산 애들이 대부분인데, 많이들 좌절하고 힘들어하죠. 나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고 설계하기에는 너무도 모든게 불투명해서 이 세상에서 낙오되기 전에, 한살이라도 더 어릴 때에 뭐라도 이루려고 발버둥치고 있습니다.


가끔 20대 대학생들에 대해서 '한심하다'고 비판하는 글을 보면 그래서 가슴이 아픕니다. '정치가 너희의 삶을 결정한다, 그러니 투표를 하라' , '너희를 도와줄 진보정당에 투표하라' 이런 명령조의 주장도 공감이 잘 안됩니다. 나름대로 가장 고민많고 힘든 시기를 보내는 20대 대학생들에게 정치, 진보정당이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요. 복지가 확대되면 지금의 고민, 불안이 완화될까요?? 경제가 성장하면 직업이 늘어나고, 좋은 직업도 늘어날 것이지만, 그런걸 기대하고 정치에 관심을 가지기보단 그냥 지금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서 자리잡는게 현명하죠.


아크로에는 재미있는 정치글이 많습니다. 그러나 그런 정치글을 아무리 봐도 20대 대학생들의 삶, 고민과 관련된 것은 없습니다. 아크로의 글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정치 자체가 그렇죠. 투표가 세상을 바꾼다? 바꾸기는 하는데, 지금 내 삶과는 큰 관계가 없습니다. 남북관계 악화되어서 정말 전쟁날 수도 있겠다는 불안감만 아니면 한나라당, 민주당,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아무 정당이든 상관이 없습니다. 복지가 확대되어봐야 그것도 나의 삶과는 당장 무슨 관련이 있지도 않고, 복지가 확대됨에 따라 혜택보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도 마찬가집니다.

이렇게 '관심 밖'이 되어버린 저, 그리고 20대 대학생들은 그래서 하루하루 외로움 속에서 꾸역꾸역 살고 있습니다. 더 어른이 되면 또 그 나름의 고민을 하면 꾸역꾸역 살게 될테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