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의 친노 분들이 써프식의 무뇌 노유빠들이 아니신 관계로 결국 논리로 승부를 해야 하는데... 호남, 지역주의, 민주당,분당 문제에 관련해서는 난닝구한테 논리상 밀릴수밖에 없습니다. 연대를 먼저 깬것도 친노(아예 당을 깨버렸죠), 호남에서 표 받아놓고는 호남 발로 찬것도 친노, 그래놓고는 호남이 몰표 안줬다고 땡강 부리는 것도 친노...

유시민 얘기가 지겹다고 하시는데... 사실 친노 욕하는 글은 많아도 유시민이 주된 화제인 글은 별로 없었다는 점을 상기한다면(요 몇일새 3개인가 올라왔을뿐) 결국 난닝구라는 분파성으로 친노에 대립하는 꼴이 보기 싫다는 얘기시죠. 근데 개혁세력의 화두가 야권연대인 한 친노를 씹어대는 난닝구의 목소리는 올라갔지 내려갈일은 없을겁니다. 있던 정당도 깨먹으며 호남을 엿맥인 친노가 이제 당도 다른 상황에서 무슨 헛짓거리를 해대며 호남에 똥물을 튀길지 모르니까요. 난닝구가 목소리를 높이게 된것은 그들이 특별히 친노에 대해 집착을 가진 지역주의자여서가 아니라, 현실 정치가 열린우리당 시즌2를 암시하며 흘러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실 정치를 보세요. 먼저 지역 타령을 하며 연대와 화합을 까부수고 호남만을 지역주의로 레이블링하는건 친노입니다. 대통령 당선시켜 놓으니까 호남 기득권 몰아내야 한다면서 김대중 밑에서 정치한 죄밖에 없는 사람들을 숙청한것도 친노요 호남 몰표로 다수당 되어놓고는 또다시 탈호남을 외치며 영남 인종주의에의 복무를 추진했던것도 친노요 사람들이 왜 부산정권인걸 몰라주냐며 지역주의적 발언을 한것도 친노요 정동영이 호남 난닝구여서 못찍겠다는 것도 친노요 민주당 호남 국회의원들과 정치못하겠다는 것도 친노(아니 노무현 본인)요 국참당 창당후 첫 일성이 호남 기득권 타파였던것도 친노요 호남 때문에 유시민이 떨어졌다는 것도 친노입니다. 지역이라는 폭탄을 던져서 난장판을 만드는건 항상 친노죠.

지금도 그렇습니다. 야권 연대를 위해 민주당은 호남 기득권 포기해라... 무슨 호남이 전리품이나 물건인가요? 지들끼리 사고 팔면 호남은 당연히 새주인(?)에게 앵겨야 한다는 전제가 깔린 싸가지 없는 소리가 아닐수 없습니다. 지가 호남에서 당선되고 싶으면 입으로라도 호남의 어떤 지역구를 위해 무슨 일을 하겠다, 이런 말을 하는게 예의 아닌가요? 아니 어떻게 정당 민주주의 좋아하고 지역 풀뿌리 정치 좋아한다는 놈들이 호남에 대해서는 지역 유권자는 내팽겨 치고 당끼리 쇼부봐서 쳐먹을 생각만 하고 있나요? 한마디로 호남을 일종의 도구, 수단으로밖에 안본다는 얘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