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론은 용어 '가치와 목적'을 어떻게 다루는가

  '가치(value)'는, 인간의 특정 목적(end) 달성 과정 중에 우연히, 부산 결과로서 발견될 뿐이다. 민주주의를 그 목적으로 달성하는 과정 중에,
 소통과 비폭력 등의, 그 어느 파시즘 달성 과정 중에서도 발견되지 못했던 가치가 부산되었듯. 자본주의를 그 목적으로 달성하는 과정 중에,
 선택의 폭과 깊이 및 자유 등의, 그 어느 공산주의 달성 과정 중에서도 발견되지 못했던 가치가 부산되었듯.

  따라서 그 어떤 가치도 본질적으로 상기, '우연한 부산 결과'에 불과하므로 반드시 추구(pursuit)의 대상이어야 할 '당위성'이란 애초, 
 궁극적으로 없다. 오히려, 그 특정 목적 달성 과정의 성취도(achieve-ment)/진척도(pro-gress)를 나만을 벗어난 누구나에게도
 '객관화/피드백' 된 검증/사정/평가 등의 잣대로서 '장래 지속 가능성'이 고작, '가치'가 내포한 뉘앙스의 전부다.

  가치에 다가갈 순 있어도 정확히, 닿을 순 없는 바이다. 정확히 닿을 수 있는 곳은 '목적(end)'인 바이다. 그러므로, 목적을 위해 사는 사람은
 땅을 밟고 살아가지만 가치를 위해 사는 사람은 뜬구름 위에서 살아간다 하는 바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인간(주체)이 '구르메 하야타' 라며 자기선언적 주관화로 머물어도 될 것을 서로 다른 동일성(identity)이 검증된 인간(주체)
 에게 말을 걸고, 글을 보내며, 상을 갈구하는 심지어 논의 및 논쟁까지 벌이고야 마는 '사교, 사회 관계의 목적'은 무엇이란 말인가?



  사교, 사회 관계의 목적과 가치

  사교, 사회 관계의 목적 : 서로 다른 동일성(identity)이 검증된 인간(주체)으로부터 대우, 인정 받으려.
  사교, 사회 관계의 가치 : 지식 체계의 구축에 있어 그, 원인으로 기능하는 ‘객관화, 피드백’이 실현되는 場(장) : field 를 지원, 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