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나 영화의 사투리를 가지고 지역 편향을 얘기하면... 그 얘기를 하는쪽이 좀 없어보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대중 매체는 더 기를 쓰고 지역 편향을 일삼죠. 문제제기가 애초에 봉쇄되어 있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말해서... 대한민국 사람들, 영화나 드라마에서 전라도에게 맡겨지는 역할은 깡패, 사기꾼이고, 경상도는 그에 비해 사업가, 관료, 의리있는 남성등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역할을 맡는다는거... 모르는 사람 없습니다. 다 무의식에 아로 새겨져 있죠. 특히 이명박 정부 들어서 이런 경향이 더 노골화 되고 있습니다.

경상도나 수꼴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노가 났습니다. 대충매체에서 전라도가 점점 매도당하는 것을 즐기는 동시에... 문제제기를 하는 전라도 사람들을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정치 과잉의 불평불만환자로 몰아붙일수도 있거든요... 이거 참 일거 양득이 아닐수 없습니다. 눈을 희번덕 거리며 찾고 있죠. 어디 영화 드라마 가지고 문제제기 하는 전라도 놈 없나? 좀 나와봐. tv 보면서 사투리 따지는 등신으로 몰아붙이게. 빨랑 빨랑 나와봐!

조목조목 통계로 따져봤자 아무 소용없습니다. 2010년 이후 드라마만 해도 제빵왕 김탁구, 욕망의 불꽃, 드림하이등 경상도 사투리는 긍정적으로 묘사되고 전라도 사투리는 무식하게 그려지는 드라마가 세개네요. 말이 세개지, 드라마 하나하나가 시청자를 최대 2000만명까지 확보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그리고 표준말이 강조되는 대중매체에서의 사투리의 사용은 상당히 의도적인 극적 장치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사실상 tv매체가 앞장서서 지역 편견과 우월감을 조장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얘기를 해봤자 돌아오는건 냉소뿐이죠. 

하지만... 일본에서 한국인이 부정적으로 묘사되는 드라마가 나온다면 한국 사람들의 반응은 어떨까요? 대중매체에서의 지역 혹은 인종 묘사가 상당히 민감한 문제라는거 모르는 사람없습니다. 다 알죠. 다만 한국에서는 호남이 당해야 한다는 암묵적인 카르텔이 형성되어 있는것 뿐입니다.

비정치적인 영역에서 알게 모르게 차별과 편견을 유포하면서 문제 제기 자체를 원천 봉쇄하는거... 아주 전형적인 지배 규범입니다. 나치시대에 유태인이 그랬고 미국에서 흑인이 그렇죠. 차별 자체를 부정하는 부정론자들이 자칭 진보, 개혁, 좌파들에 산재한다는 것 역시 미국이나 제3제국과 비슷한 부분입니다.

tv에서 사투리 사용은 아무 의미가 없다. 우연의 산물이다. 인터넷에 넘쳐나는 반호남 인종주의? 몇몇 미친놈들의 작당일 뿐이다. 피해의식 버려라... 아마 대구 애국 청년단이 궐기해서 광주로 쳐들어와 한국판 수정의 밤(크리스탈 나흐트 die Kristallnacht)정도는 벌여야,  그제서야 호남이 당한다는 사실이 인정되려나요? 피해자가 "우리가 당하고 있다"는 구질구질한 비명을 지르게 만드는 점에서 5.18을 부정하는 수꼴이나, 존재하는 호남 차별을 부정하는 자칭 진보 좌파나 별 다를게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