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민주당의 차기 대권 주자 혹은 중량감 있는 정치인중 친노가 아닌 정치인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진짜 배기 친노는 국참당이 아니라 다 민주당에 몰려있죠. 친노를 박멸하는게 사실은 거의 불가능한일에 가깝다고 봐야 합니다.

하지만 이런 일은 있을수 있죠. 즉, 2003년에 했던 것 처럼 민주당의 호남 기반을 문제삼고, 몰표를 능멸하고, 그걸 바탕으로 영남 공략의 기반을 마련하려고 하는 짓을 친노가 다시 되풀이 한다면, 그 때 난닝구는 자폭을 불사하고서라도 친노를 끝장내려고 할겁니다.

노무현은 호남을 발로 차고 영남에 구애했지만 노무현의 잘못을 뒤집어 쓰는건 호남이죠.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건에서 엉뚱하게 호남이 두들겨 맞듯이 진보 개혁 세력의 오물은 호남이 다 뒤집어 쓰는게 대한민국입니다.

친노 정치는 개혁 진영의 모든 오물과 책임을 뒤집어 쓰면서 체중에 걸맞지 않게 매사에 두들겨 맞는 호남보고, 그 알량한 개혁 진영에서의 기득권, 별 실속도 없는 그 주도권마저도 영남에 넘기라는 얘기입니다.  그 말을 안들으면 이제 호남은 "개혁 진영의 잘못"을 이유로 쳐 맞는것도 모자라 "호남 지역주의'라는 이유로 같은편에게 쳐 맞아야 하죠.

동네 깡패에게 두들겨 맞는 사람이 평소 집에서 근육을 단련하는걸 "자아를 초탈하지 못한 이기주의'라고 비난하며 지리산에서 도통했다는 고승을 초빙해 죽비로 두들겨 패는셈이라 하겠습니다. 표 주고 욕 쳐먹으면서 모든 진보 개혁의 잘못에 대한 책임은 지지만 진보 개혁 진영에서 일체의 권리 행사는 용인되지 않고, 그 자리를 영남에 다 넘겨주지 않으면 지역주의고 이기주의다. 라는 논리로 점철된게 친노식의 지역주의 인식이고 정치 전략이었죠. 그딴 짓이 다시 되풀이 되는게 두렵기 때문에 친노 박멸 어쩌고 하는 얘기가 나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