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쎄요. 노빠를 향한 분노라면 저 또한 만만치 않은 사람이나.(대표 닝구로 찍혀서 별 시답잖은 험담을 들은 과거를 떠올리면 지금도 부르르...)
지금 이 시점에 노빠라는 단어가 별로 달갑지 않군요.

우선 단도직입적으로 묻죠. 민주당은 친노당 아닌가요?

아닌가요?

물론 아니라고 주장하는 분들 있습니다. 민주당은 노짱님과 아무 상관없는 당이다, 심지어 민주당은 디제이를 비롯한 정통 민주당과도 아무 상관없는 썩은 문짝이다라는 말까지 했죠.

그래서?

그 분들의 주장은 현실에서 간단히 부정됩니다. 전혀 상관없다면서 왜 노짱님 복수를 위해 손을 잡았는지?

그 다음, 지금 민주당 구성을 봅시다. 통합 당시 열우당과 구민주당이 손잡고 만들었습니다. 대표적 면면, 정세균, 한명숙, 안희정,이광재 등등 열우당 출신 일색입니다. 박지원 정도가 예외지요.

오소독스 민주당 지지 분들에겐 불만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현실은 어쨌든 현실입니다.

그리고 민주당의 정체성 자체가 그렇습니다. 그야말로 대한민국 그 자체로 군림했던 한나라당에 맞서 꾸준히 여타 세력을 통합하고 변모하고 성장해온게 민주당의 역사죠. 디제이 시절의 재야, 수도권, 전문직, 영남출신 영입이 바로 그 증거 아닐까요?

대개의 사람들 인식도 그렇습니다. 노빠 계열과 구민주당 계열의 다툼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보통 사람들에게 어쨌든 민주당은 노무현을 공과 과 모두 계승한 당입니다.

물론 대표 닝구로 찍힌 저도 오마이뉴스나 국참이나 딴지 이런 계열에 대한 불만 많습니다. 말 안해도 아실 겁니다. 그런데 저 개인적으론 결국 사필귀정, 혹은 대중적 흐름이 결론을 낼 거라고 보고 낙관합니다. 개인적으론 안타까움까지 갖고 있습니다. 그래도 과거 유산이 있는데 저리 까먹고 있다니...
 
그렇지만 어쩔 수 없죠. 본인들이 그렇게 가겠다는데 제가 뭘 더 어쩌겠습니까? 지난 지방선거가 준 메시지는 분명하건만 악착같이 세상은 틀렸고 자신들만 옳다고 우기면 결국 세상에 의해 정리되는게 이치입니다.

오히려 지금 중요한건 앞으로의 민주당 혹은 진보 개혁 진영이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입니다. 정체성이니 본질이니 이런 단어를 전 싫어하거든요. 그런건 지금 만드는 겁니다. 한국인의 정체성은 현대의 한국인이 만드는 것이고 진보 개혁 진영의 정체성은 지금 무엇을 지향하는가로 결정됩니다.

노빠에 대한 비판은 지금 별 힘이 없어요. 냉정하게 말해서 이른바 노빠라 이야기 되는 부류들, 지금 무슨 영향력이 있나요? 과거 노무현의 이름을 빌려와 떡 고물 좀 먹으려는 정도잖아요? 별로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니지만 인간사에 그 정도는 어쩔 수 없는 거죠.

그래서 몇몇 분들의 분노는 이해하지만 이제 좀 자제하고 좀 더 미래지향적인 토론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너나 잘하라구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