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2년에 “세상 끝”이 온다고 해서 떠들썩한 적이 있다.

 

1992 10 28일이라는 날짜를 혹 기억하시는지 모르겠다. 바로휴거의 날이었다. ‘다가올 미래를 준비하라는 말에서를 딴 다미선교회에서 지구의 종말이 닥치며 믿는 자들은 하늘로 들림을 받는휴거를 경험하게 된다고 선언한 날이었다.

...

전 재산을 팔거나 재산의 태반을 매각해 교회에 바치고 10 28일까지만 연명할 재산을 들고 기도에만 몰두하는 사람이 한 두 명이 아니었다. 전국적으로 따지면 수천 명에 달했고 해외 지부까지 있었다.

...

사람들은 흔히 사이비 종교를 보면서 어떻게 정상적인 사람들이 저런 말도 안 되는 교리에 빠져 자신을 망치고 집안을 말아먹고 사회를 어지럽히게 되는가를 개탄하게 된다.

20년전의 종말론과 '휴거' 소동

[산하의 오역] 1992 9 24 '다미선교회' 이장림 목사 구속

http://www.redian.org/archive/60428

 

1992 10 28일 밤. 다미선교회 소속 전국 173개 교회 8000여 명의 신도들이 울부짖으며 예배를 올리고 있었다. 이날 자정은 다미선교회가 예고한 휴거(携擧·예수가 재림할 때 구원받은 신도들이 공중으로 들어올려지는 것) 시점이었다.

그러나 이날 휴거는 없었다. 다미선교회를 이끌던 이장림(당시 44) 목사는 한 달 전 사기 혐의로 구속된 상태였다. 충격에 빠진 신도들이 항의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92년 경찰 집계에 따르면 당시 시한부 종말론으로자살 2직장 사직 7학업중단·가출 등 21이혼 등 가정불화 24명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휴거 온다" 직장 사직·이혼그날 한국 '발칵'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9703900&cloc=olink|article|default

 

 

 

이 사건은 영광스럽게도 백과사전의 9대 휴거설에 포함되었다.

 

1992: A Korean group, the Mission for the Coming Days, predicted that the rapture would occur on October 28, 1992.

http://en.wikipedia.org/wiki/Rapture

 

 

 

이런 종말론에 빠진 사람들은 조롱과 연민의 대상이 된다. 그리고 이런 종말론을 퍼뜨린 사람은 욕을 바가지로 먹는다. 그리고 사이비 종교 또는 광신도라는 딱지가 붙는다.

 

 

 

하지만 세례 요한과 예수도 거의 똑 같은 일을 벌였다. 차이가 있다면 이장림 목사는 1992 10 28일이라고 날짜를 못박았지만 예수는 날짜까지는 말하지 않았다는 점에 있을 뿐이다. 하지만 예수는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라고 분명히 말했다.

 

 

 

그 무렵에 세례자 요한이 나타나 유다 광야에서 "회개하여라. 하늘 나라가 다가왔다!" 하고 선포하였다.

(마태오의 복음서 3:1~2, 공동번역개정판)

 

그 때에 세례 요한이 이르러 유대 광야에서 전파하여 말하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였으니

(마태복음 3:1~2, 개역개정판)

 

 

 

그리고 예수께서 올리브 산에 올라가 앉으셨을 때에 제자들이 따로 와서 "그런 일이 언제 일어나겠습니까? 그리고 주님께서 오실 때와 세상이 끝날 때에 어떤 징조가 나타나겠습니까? 저희에게 알려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

나는 분명히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모든 일들이 일어나고야 말 것이다.

(마태오의 복음서 24:3,34, 공동번역개정판)

 

예수께서 감람 산 위에 앉으셨을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와서 이르되 우리에게 이르소서 어느 때에 이런 일이 있겠사오며 또 주의 임하심과 세상 끝에는 무슨 징조가 있사오리이까

...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일어나리라

(마태복음 24:3,34, 개역개정판)

 

 

 

모든 것을 팽개치고 이장림 목사를 따랐던 신도들을 보고 광신도라고 하지만 그들은 성경 말씀에 충실했을 뿐이다. 다만 날짜를 잘못 알았을 뿐이다. 휴거 시기에 대해서는 예수도 약간의 착오가 있었기 때문에 날짜를 잘못 안 것은 큰 허물이 아닌 것 같다.

 

나를 따르려고 제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토지를 버린 사람은 백 배의 상을 받을 것이며, 또 영원한 생명을 얻을 것이다.

(마태오의 복음서 19:29, 공동번역개정판)

 

또 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를 받고 또 영생을 상속하리라

(마태복음 19:29, 개역개정판)

 

 

 

어쩌면 세례 요한과 예수는 통이 큰 사람들이라서 예수가 말한 “세대”는 한 3천 년쯤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어쨌든 백 년도 살기 힘든 우리에게는 “회개하여라. 하늘 나라가 3천 년 밖에 안 남았다!”라는 말이 그리 큰 감동을 주지는 못하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