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더 타협하는 쪽이 되든, 덜 타협하는 쪽이 되든 상대가 나를
 敵이라 판단하지 않는한 굳이, 사교든/사회든 가리고 주저할
 필요없다 특히,

 '사회' 內 배타율은 '法'으로서 설혹, 사회구성원들의 의사에
 反한다 할지라도 사회구성원들이 강제로 타협해야할 적극적
 배타를 다루는데 그 적극적 배타는 그, 사회 內 '인식의 대상'을
 통제해내는 권력가(덜 타협하는 쪽)의 의사에 基한다 한편,

 현대사회는 '인식의 대상'을 통제해내는 권력이 역사적 과거에
 대해 집중(주관, 논리)이 아닌 분산(객관, 과학, 합리)을 띨수밖에
 없게 되면서, 법이 基하는 의사의 주체가 유아독존 황실, 왕실
 로부터 벗어나, 대다수의 시민으로 대체되었다.

 왜냐하면, 대다수의 시민이 아니고서야 현대 사회를 지지/
 지탱하는 '인식의 대상'을 생산해낼 수 없기 때문이며 또한,
 선의의 제3자에게까지 배타가능한 'Reference'로서의 '인식의
 대상'만이 권력(덜 타협함)의 공간적 분산, 지속, 확장 가능성을
 보장해내어 따라서, 그러한 보장 spec없이는 '권력'의 '권'자도
 달수없게 되어버렸기 때문이기도 하겠다



 2.
 
인간은 그 '인식의 대상'을 생산해내는 주체에 권력(덜 타협함)의
 '정당성(무방함)'을 부여하는 경향을 띤다. 그리고 그 '인식의
 대상'을 생산해내는 주체가 그, 권력을 얻어낼 때 즉, 덜 타협할
 때 이를 가리켜, '정의 또는 정당한 권력, 무방한 권력' 이라
 부른다 따라서,

 '정의'란 비록, 자신의 의사에 反한다 할지라도 法에 구속된채로
 사회에 대한 기여도를 구현해낸 그, 기여자가 누리는 권력의
 '정당성'이 침해될때만 보수 및 수리해야 하는 사회안전보장, 보험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바이다 따라서,

 충분히 채워졌음에도 불구하고 시도때도없이 그 이상의 '채움'을
 요구하는 것은 '정의'가 아닌, '정의감'의 발로라 하겠다

 '정의'는 '정당성, 무방함'만으로도 충분하며 그 실현 방법론
 으로써, 강제구속자로서 法이 그, 기여에 대한 보상의 책임을 지는
 사회적 차원으로서 단순, 개인적 차원의 강박관념, 고정관념, 방어
 기제, 선입견, 컴플렉스, 편견 등의 便함으로부터 꿈깨지 않아
 내고자 내비치는 '정의감' 따위 와는 분명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