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심리학과 학생이 찾아와서 인터넷 검색하면 나오는 "진화심리학 카페"의 이덕하씨의 글을 보고 많은 영향을 받았다 해서 놀란 적이 있습니다. 혼자서 공부하다 보니, 그 분 글에는 잘못된 정보와 바른 정보가 뒤섞여 있습니다. 되도록 피하세요.

6:12 PM Dec 22nd via twtkr

Retweeted by 3 people

evopsy

Joonghwan Jeon

http://twitter.com/evopsy/status/17764341457616896

 

@easy2537 @evopsy : 박성관이 이덕하의 차이 = 박성관은 도대체 틀려서 문제가 없으나, 이덕한 옳고 그린 정보가 섞여서 헷갈린다. 하여, 박성관은 편하게 읽어도 되지만 이덕한은 정신을 차려야 한다. 그래서 피곤하다.

7:14 PM Dec 22nd via twtkr

penguin1004

Yi, Jeong Mo

http://twitter.com/penguin1004/status/17779976837271553

 

 

 

위쪽에 있는 글은 사진을 보니 전중환 교수가 쓴 것이 맞습니다. 아래쪽에 있는 글은 인지심리학계에서 유명한 이정모 교수가 쓴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제가 트위터를 잘 몰라서 @easy2537 @evopsy :이 무슨 뜻인지도 모르겠고, 해당 트위터가 유명한 이정모 교수의 것인지도 확실히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두 글의 논조는 비슷합니다.

 

 

 

전중환 교수는 저명한 진화 심리학자인 David Buss 교수로부터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저는 몇 년 전에 16시간짜리 강의를 들은 적이 있으며 『오래된 연장통: 인간 본성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도 읽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늘 전중환 교수의 강의, 번역, 글을 추천해왔습니다. 그것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한국에서 전중환 교수만큼 진화 심리학을 더 잘 아는 사람은 설사 있더라도 몇 명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양반이 저에 대해 되도록 피하세요라고 썼으니 제가 무시하기는 힘들지요.

 

 

 

전중환 교수의 말대로 저는 진화 심리학을 혼자 배웠습니다. 그리고 제 글에는 잘못된 정보와 바른 정보가 뒤섞여 있습니다. 사실 학자도 인간이기 때문에 모든 학자의 글에는 잘못된 정보가 섞여 있을 것입니다. 물론 전중환 교수는 이덕하도 인간이기 때문에 오류를 범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잘못된 정보가 너무 많이 섞여서 혼란을 일으킨다는 이야기 같습니다.

 

우선 제가 온갖 방면의 작업을 했다는 것을 먼저 이야기해야겠습니다. 저는 글도 쓰지만 번역도 하고 번역 비판도 합니다. 저의 글이 엉터리라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지만 저의 번역과 번역 비판은 제가 알기로는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저의 글을 피해야겠다고 마음 먹은 분들도 저의 번역과 번역 비판까지 피할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저는 약 5년 전부터 진화 심리학을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으며 전문 진화 심리학자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 저는 진화 심리학을 취미로 배우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약 5년 전부터 저는 진화 심리학에 대한 글을 계속 쓰고 있습니다. 5년 동안 많이 늘었습니다. 뒤집어 이야기하면 5년 전에서 지금보다 진화 심리학에 대해 훨씬 더 무식했습니다. 따라서 이전에 쓴 글에는 지금보다 오류가 훨씬 많습니다. 하지만 저는 제가 인터넷에 올린 글을 전혀 지우지 않았습니다. 쪽 팔려도 일단 내 뱉은 말은 보관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저의 글을 읽는 분들은 글을 쓴 날짜도 유심히 보아야 할 것이며 오래된 것일수록 오류가 더 많이 섞여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입니다. 오류가 많을 뿐 아니라 표현도 지금보다는 훨씬 애매합니다. 나의 생각과 다른 진화 심리학자의 생각이 잘 구분되지 않았으며 단정적 표현을 써야 할 때와 조심스러운 표현을 써야 할 때를 제대로 구분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지금 쓰고 있는 글에 오류가 거의 없다고 주장할 생각은 없습니다. 여전히 진화 심리학에 대해 미숙한 부분이 많으며 혼자 배우기 때문에 그것을 고치는 데 남들보다 시간이 더 많이 걸릴 때가 많습니다.

 

제가 쓴 글 중에 가장 그럴 듯한 『진화 심리학의 이론적 기초』의 경우 이전에 쓴 글들과 최근에 쓴 글들이 뒤섞여 있기 때문에 중복되는 부분도 많고 여기에서는 이 소리 하고 저기에서는 저 소리를 하는 식으로 일관성이 없는 부분도 많습니다. 따라서 저는 전중환 교수의 말대로 저의 글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저의 글을 비판적으로 읽으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나중에 그 글을 전체적으로 뜯어고칠 생각인데 언제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 때가 되면 오류가 많이 줄어들 것입니다.

 

 

 

어쨌든 오류가 있으니 이덕하의 글은 읽지 말라는 식의 말에는 동의할 수 없습니다. 저는 제 글에 오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한국의 진화 심리학 번역서가 대부분 엉터리 번역이고, 한국 학자가 한국어로 진화 심리학을 자세히 소개한 글이 지금까지 사실상 없다는 점을 생각할 때 그렇습니다.

 

그리고 저는 계속 진화 심리학을 배우고 있으며 제 글의 질이 높아지고 오류도 줄어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과학을 혼자 공부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엉터리입니다. 게다가 전문가가 그것이 엉터리라는 것을 지적해 줘도 똥고집을 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적어도 그런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전중환 교수가 그냥 저를 피하라고 권하는 대신 저의 글에 섞여 있는 오류를 조금이라고 지적해주었으면 합니다. 그래야 제가 수긍을 하고 고치든 반박을 하든 할 것 아닙니까? 진화 심리학을 공부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사람에게 초 치는 이야기를 하려면 약간이라도 비판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의 번역, 번역 비판, 글이 몽땅 쓰레기라서 아예 언급할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면 저도 할 말은 없습니다. 하지만 바른 정보가 뒤섞여라고 쓴 것으로 보아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보기에는 전중환 교수의 스승이기도 한 최재천 교수의 글에는 최근에 쓴 제 글에 비해 오류가 더 많습니다. 전중환 교수가 오류가 많다는 이유로 최재천 교수의 글도 되도록 피하라고 할지 궁금합니다. 아니면 최재천 교수의 글에는 오류가 거의 없어서 추천할 만하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최재천 교수의 글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저의 비판을 참조하십시오.

 

『대담 - 인문학과 자연과학이 만나다(도정일최재천)』 비판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C80/7

 

어느 극좌파가 본 최재천 - 『당신의 인생을 이모작하라』 비판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C80/12

 

어느 극좌파가 본 최재천 - 『여성 시대에는 남자도 화장을 한다』 비판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C80/13

 

어느 극좌파가 본 최재천 - 『생명이 있는 것은 다 아름답다』 비판

http://cafe.daum.net/Psychoanalyse/8C80/15

 

 

 

2010-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