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필연적으로 호남당일수 밖에 없다. 호남당이라는 개념은 호남에서 지지를 받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인종주의적 발상에서 출발한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민주당이 아무리 영남에 공을 들이고, 충청에 퍼줘도, 호남에서의 지지율이 높다면, 호남당의 굴레를 벗을수 없다. 우리는 그 실제를 노무현과 열린우리당에게서 발견했다. 열린우리당은 자신들을 지지한 호남의 몰표를 부끄러워 하며 영남과 충청으로 달려가고자 했다. 

그러므로 지금 진보 개혁 진영이 민주당이 호남당이라고 비판한다고 해서, 민주당을 극복한 새로운 정당이 등장할때 호남당 운운하는 얘기가 들어갈것이라고 생각하는건 오산이다. 그 정당이 아무리 호남인사를 지도부에서 축출하고, 호남을 위한 정책개발은 게을리 하면서 충청이나 영남에 퍼준다 할지라도, 호남에서 표를 받으면 무조건 호남당이 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국참당이 민주당을 대체한다고 해도 호남에서 표를 받으면 자동적으로 호남당이 되는 것이다.

표를 받는것 외에는 호남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정당이 '호남당"이라면, "탈호남'은 논리적으로 봤을때 불가능하다. 그러나 정략적으로는 가능하다. 한나라당이나 이명박 정부가 그러는것 처럼 호남을 차별해버리면 된다. 그것이 민주당에 얼마 남지도 않은 동교동계 노인네들을 주살하고, 박지원을 깜빵에 보내고, 박주선을 3번 구속시킨 논리의 원동력이었다.

어차피 모든 개혁 세력은 호남을 배제하고자 한다. 열린우리당이라는 비극은 형태와 시대를 달리해 몇번이고 반복될 것이다. 그렇다면 차라리 "온전한 호남당"을 미리 만들어버리는건 어떨까? 모든 비난과 비아냥은 호남당에 집중시키고, 자칭 개혁 정당은 영남에게 맡겨버리는 것이다. 진보 좌파 개혁 놀음은 자기들끼리 하라고 내버려두고, 호남당은 자유선진당 처럼 지역현안에만 집중하는 것이다. 이래도 호남당, 저래도 호남당이라면, 진짜 호남당을 만들어 놓고 호남당이라고 비난받는게 낫지 않을까?

물론 이 경우, 호남이 표를 안준다는 개혁 세력의 떙깡은 필연적이다. 하지만 호남이 언제까지 표 주면 호남당 된다고 싫어하고, 표 안주면 표 안준다고 지랄하는 그들의 협박질에 넘어가야 하나? 욕먹는건 디폴트 값이다. 90%를 주면 지역주의라고, 60%를 주면 니들이 몰표를 안줘서 떨어졌다고 하는 미친놈들은, 호남이 무슨짓을 해도 욕하게 되어있다. 실속이라도 차리면서 욕을 먹는게 낫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