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에서 표는 다 받아놓고 엉거주춤한 자세로 영남에 곁눈질 하는 민주당의 꼬락서니에 호남 유권자들도 지쳐가고 있다. 이참에 민주당은 자칭 영남 개혁세력들이 접수하도록 하고, 호남에 신당을 하나 만드는건 어떨까? 호남 신당은 유시민의 뜻에도 부합하다. 호남을 위해 일로매진하겠다는 정당이 등장해 "민주당이 독식한 호남의 독점 구조"를 깨는거다. 호남 신당이 등장해 호남유권자의 표를 흡수하고, 민주당에서 호남 지지가 빠지는것... 노무현의 꿈이자 유시민의 바램 아니던가? 

국참당에게 표주면 안되냐고? 그런데 2003년판 국참당인 열린우리당에게 호남이 표주니 되돌아 오는 소리는 "우리에게 표를 줘도 그게 몰표니까 지역주의다'는거 아니었나? 답은 하나다. 자칭 진보 개혁 세력과 빠이빠이 하고 호남 독자 정치 세력을 만들던지, 아니면 한나라당에게 표를 주는거다.

영남 민주당 만들어서, 거기서 김두관, 유시민, 조국같은 애들이 지지고 볶고, 박경철이 뜬구름 잡는 소리하고, 김제동이 광대짓 하던지 말던지 알아서 하라고 하고, 호남은 실속만 차리자는 거다. 금남로를 탱크가 달리며 홍어를 깔아뭉개는 만화를 그려놓고 히히낙락하는 인간들이 존재하는 나라에서 탈출도 불가능 하고, 그 나라를 비판하는것도 금지된다면, 자칭 진보좌파가 씌워준 허울좋은 가시면류관을 쓰고 피흘리는짓이라도 관둬야 하지 않겠는가?

물론 진보 좌파와 민주당이 반호남 인종주의와 호남의 저발전을 고민하고 해결하려 든다면 호남 신당은 생길필요가 없겠지만, 호남의 적극적 경제적 이익은 물론이고, 방어적 이익을 논하는것 조차 지역주의라고 여기는, 즉 그 어떤 호남의 이해관계 대변도 모두 지역주의라고 스스로 생각하는 그들이 호남을 위해 나설 확률은 제로다. 아니 아마 호남 신당이 나서서 호남의 고통을 언급해도 그들은 그게 지역주의라고 주장할 것이다. 경남의 발전을 말하는 김두관에게는 박수를 보내면서 호남의 발전, 아니 호남의 보호를 말하는건 지역주의라고 생각하는 그들을 이제 놔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