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최고의 학자를 꼽으라면 이황과 이이를 꼽을 것입니다
특히 성리학에 있어서 가장 큰 업적을 남겼다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분들의 학문적 성과나 명성에도 불구하고 그 영향을 보면 그리 긍정적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그 학문적 성과라는 것도 의미가 있는지 정말 가치가 있는지 의심이 됩니다.

이이와 이황은 후에 기호학파와 영남 사림파 그리고 서인과 동인 남인등의 당쟁의 학문적 토대요 시조가 됩니다
또한 그토록 훌륭한 학자들이 있었고 그 제자들이 정치를 하던 시대에 임진왜란 같은 전쟁이 일어나서 제대로된 싸움한번 못하고 백성이 어육이 되고  그 몇십년 후에 또 병자호란 정묘호란을 겪고 참담한 수모를 당하고 백성들이 수십만이 포로로 끌려갑니다

또한 그들 이후로 조선에서 여성의 권리가 억압이 되고 남녀차별이 심해지고 반상의 구별도 심해지고 사회는 폐쇄적이 되어갑니다

이 모든 것이 그들에게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들의 가르침이 공리공론이나 공허한 논쟁이었기에
백성들의 삶이나 국가 경영에 아무런 보탬도 그렇다고 당대 이후 백성들의 정신적 만족감이나 행복이 더해진것도 없습니다

그들의 학문이 진정 올바른 것이었다면 국가가 부강하고 백성들의 삶이 편해져야 맞는 것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