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건때문에 한의사업계가 시끄럽다. 내가 보기에는 의사나 한의사나 그  개개인 자체의 내공이 중요할 뿐 과학적인가 아닌가 문제는 따질 것이 아닌 것 같다. 서양에서는 한의학을 배울려는 의사들이 많은데 정작 한의학의 본류인 한국에서 일부 의사들의 왜곡된 잣대로 정확히 알지도 못하면서 폄하하는 것을 볼 때 서글프다.

임상사례등으로 여러 한방고서들 자체의 효용성을 무시하는 의사들도 더러 있지만 대부분의 의사는 한의학을 존중하고 있으며 어려운 문제에 있어서 해결목적으로 한의학 뿐만 아니라 대체의학에 대해서도 충분히 이해하려고 애쓰고 있다.

약전을 본 적이 있느냐라는 충격적인 질문조차 할 수 있는 넷상에서 어떤 의학이 어떤 의학보다 어떤 경우에 어떤 이유로써 더 효과적이다 아니다라고 주장은 할 수 있겠지만 반드시 어떤 경우에도 그 약이 효과가 있다라고는 단정할 수 없다. 인간의 몸은 완전히 밝혀진 것이 하나도 없다. 어떤 치료도 효과가 있다 없다라고 단정할 수 없으며 효과가 큰 것은 통상 부작용도 크다. 부작용이 하나도 없는 약물은 하나도 없는 것 같다.

스테로이드 화장품을 추천한 한의원의 경우에 어떻게 추천을 했는지 난 경위가 의심스럽다.  화장품은 약이 아니기에 내 생각에는 약이 아니니깐 특별한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해서 그런 것 같다. 인터넷상에 추천된 것을 아마도 원장님은 모를 수도 있을 것 같다.  나중되서 해당 화장품회사에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하셨지만 내가 보기에는 충분히 가능한 것 같다. 분명히 말하지만 약사법과 화장품법은 다르고 화장품은 약이 아니다. 기능성화장품이 인체를 바꾸는 것은 법상 허용되지 않는다. 시중에 화장품중 주름살등의 개선을 논하는 것은 과장광고라고 봐야한다.

한의사들의 보는 책들은 방대하다. 의사들도 마찬가지라고 본다.

(한약으로 쓰이는 약재는)대한약전,대한약전외한약규격집,식품공전에서 원료로 사용가능한 식품,식품공전에서 '식품으로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명시한 것 등등이다.
기타 여러가지 교수님들의 저서도 본다.
부작용에 대해 충분히 염두해두고 의사의 약에 대해서도 충분히 연구함은 이 자리에서 밝힌다.

인류가 아픔으로 인해 이것을 해결하기위해 의학이 나왔다.  황제내경,난경,신농본초경,금원사대가,본초강목,향약집성방,의방유취,동의보감,동의수세보원등등 수많은 책이 있고 계속 발전하는 학문이며 끊임 없이 변하는 학문이다. 고대로 부터 내려온 이론을 토대로 그 이론이 지금까지 큰 무리없이 적용되는 것을 볼 때 선인들의 지혜가 얼마나 대단한가?

동의보감은 대단한 책이다. 치료법중 일부 비과학적인 것이 있기는 하지만 하나하나 출전을 밝혔고 새로운 한방고서를 탐독할 수 있도록 하는 참고가 되는 책이다.

한의학의 기본특징을 개략적으로 살펴보면,
정체념(整體觀念) 1)인체는 하나의 유기적 정체 2)사람과 자연계는 하나의 정체
변증론치 1)증은 질병의 발전과정 중 어느 한 단계의 병리개괄(병인,병위,병성,사정성쇠(邪正盛衰)
                  2)변증은 환자의 증상,실체적 특징 등의 임상자료를 사진 방법으로 수집한 뒤 한의학 이론으로 종합 분석(부위,원인,성질,사정 관계등)해서 최종적으로 기종 성질의 증임을 진단하는 것.
3)론치(시치):변증의 결과에 대해 상응하는 치료 방법을 확정하는 것
4)동병이치:한 가지 약은 서로 다른 변개의 증을 포함할 수 있다.
5)동병동치:서로 다른 병도 그 발전과정 중에 동일한 증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동일한 치료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

현대의학의 관점에서 질병은 셀 수 없이 많지만,한의학은 팔강(음양,표리,허실,한열)로 개관할 수 있다. 병인 역시 내상,외감,불내외인으로 구분할 수 있다. 구체적인  질병의 위치는 한의학의 위기영혈,육경변증,장부변증 등으로 판단할 수 있다.

각종 학문과 노름에 관심이 많은 의학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