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하도 서해교전 전사자들을 김대중이나 참여정부가 홀대를 하였다고 조중동이나 한나라당 수구들이 비난을 해대고
이번에도 들먹여져서  한나라당 집권시기인 강를 잠수함 침투 사건때 18명의 군인과 4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검색을 해보았다.

주로 한나라당이나 수구들이 주장하는 부분은 대통령이나 국무총리등의 장례식 참석등의 여부
훈장수여등의 예우와 보상금등에 관한 유족들의 처우등으로 나눈다
또한 작전에 참여한 장병들이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는 주장을 한다

그런데 이 모든것이 다 거짓말이라는 것이다.

그들이 그렇게  안보를 부르짖고  국군장병을 생각하는 사람들처럼 주장해 왔으나 그들이 집권한 수십년 동안에 군인에 대한 연금이나 처우는 형편없었고
바로 1996년에 일어난 강릉 잠수함 침투때에도 그들이 집권당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무총리만 이병희 중사의 병원에 조문하였을 뿐
장례식에도 대통령은 물론 국무총리등도 오지 않았고 육군장으로 치루었을 뿐이다

국방부 장관이 참석했는지는 확인이 안되는데 통상 군에서 육군장이면 육군총장보다 높은 사람은 참석하지 않는 것이 관례라고 한다.
좌우간 그 이후로도 유족들에 대한 특별한 처우나 관심은 없었고 국가 유공자 대우만 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조중동이나 한나라당은 없는 사실을 날조하면서 민주정부를 비난하기에 여념이 없고 그 조작된 기사나 이야기를 퍼나르면서
비난하는 잉여인간들에게 나는 분노한다

지금까지 한국전쟁 참전자 유해도 안찾고 고엽제 피해자들 치료도 안해주던 넘들이 안보와 국가를 전세낸듯이
 자기들만 유일한 애국자인듯이 행세하면서 오히려 국가와 군 그리고 안보를 제대로 해온 정권을  모략하고 선동하면서도 북한의 도발에는
아무런 대처도 못하는 무능함에도 불구하고  반성은 커녕 김대중의 정책때문이라고 하는 그 두꺼운 인두껍을 벗겨보고 싶다.

그리고 이런 선동에 동조하고 사실 확인조차 안하는 무뇌인사들 (아크로에도 최근 출현한다는 소문이 있음) 에게 가슴에 손을 얹고 심장의 소리를 들어보라고 말하고 싶다.


아래는 인터넷과 뉴스 검색에서 나오는 관련 자료를 찾아 요약하고 정리를 하였다

  " □서해교전 전사자․전상자 보상내역

<전사자> ○전사자(6명)에게는 개인별 총 4억 4100~4억 4700만 원 일시보상금 지급.

-그 유족에게 매월 68만 6000~82만 1000원의 연금 지급.

※일시보상금 내역:군인사망보상금(3100~3700 만 원), 보훈처장위로금(1000만 원),

국민성금(4억 원)

  <전상자> ○전상자(4명)에게는 개인별 총 4200~1억 5400 만 원 일시보상금 지급.

-그 부상자에게 매월 21만 7000~80만 8000원 의 연금 지급.

※일시보상금 내역:장애보상금(500~700만 원), 보훈처장위문금(300만 원),

국민성금(3400~1억 4400 만 원) "

  (국회 회의록)

정부가 지급한 전사자에 대한 보상금은 3천만원인데 이 근거는 박정희때 만들어진 법령을 근거로 하고 있습니다.
소위 안보전문가인 군인출신들이 대통령으로 있으면서 13년동안의 세월동안 보상액을 동결하였던 것입니다
 

서훈과 처우에 있어서도

제2연평해전의 전사자에게 1명에게는 충무공훈장, 그리고 나머지 장병에게는 화랑훈장이 수여되었습니다.  

10년 천안함 침몰 (이명박 정부) : 04년 개정안으로 전사자 처리. 1계급 특진. 화랑무공훈장(충무무공훈장보다 격이 낮음) 보상금 약 5억(성금 포함)

  96년 강릉침투 (김영삼 정부) : 부상자 자비부담 치료. 승진심사 탈락으로 당시 부상자 대부분 전역처리.
전사자 서훈 없음

  장례식
 강릉 잠수함 작전때 육군장

서해교전 영결식은 해군참모총장만 참석.
대한민국 국군 역사상 주관하는 사람보다 높은 계급의 군인들은 참석안하는 것이 관례였습니다.

서해교전 해군장 

김대중이 바꾼 교전수칙으로 인해 희생이 컸다

교전수칙은 97년 유엔사를 통해서 바뀌게 됩니다.
그리고 99년 1차연평해전에서 승리후 계속 유지하게 되는 것이구요.
그것이 2차연평해전, 즉 서해교전후 희생이 생기면서 변경되게 됩니다.

 

흔 히 가스통할배들로 불리는 고엽제피해용사들에 대한 지원도 과거 정부에서는 생각도 못하던 것을 시작한 것은
 김대중정권이고 또한 처음으로 6.25전사자유골발굴단을 만든 것도 김대중 정권입니다.

  2. 노무현 전 대통령

   

(1) 노 대통령, 서해교전 희생자 추모

[YTN 2003-06-27 19:51:01]

노무현 대통령은 서해교전 1주년을 앞두고 오늘 오후 해군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해 당시 침몰했다 인양된 고속정 참수리 357호 전시장을 둘러본 뒤 서해교전 전적비에 헌화, 묵념하고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서해교전 부상자에게 전화 위로

  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지난 19일 서해교전 당시 다리를 잃고 최근 현역에 복귀한 이희완 중위에게 전화를 걸어 격려한 바 있다.
 유가족에게 설 선물

  [mbc 2005-01-31]

● 앵커: 청와대는 노무현 대통령 내외 이름으로 지도층 인사와 소년소녀 가장, 경찰과 소방관 가족, 서해교전 희생자 가족 3,989명에게 설 선물로 전주 이강주와 지리산 곶감 등 농촌 특산물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사회] 김주하 앵커

(5) 유가족들과 청와대에서 오찬

  [KBS 2007-05-02]

  이날 오찬에는 고(故) 윤영하 소령 등 서해교전 전사자 유족 10명과 고 민병조 중령 등 동티모르 파병 순직자 유족 10명, 지난 3월 아프가니스탄에서 순직한 다산부대 고 윤장호 하사 부모 등 모두 22명의 유족이 참석했다.

    ★ DJ와 노통의 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

  6.25 이후 50년째인 2000년 6월에 6.25 전쟁 50주년 기념 사업단이 결성되고 산하 사업으로 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단이 조직됩니다.
 2003년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운영 계획이 짜이죠.
 보수진영으로부터 원조 빨갱이라고 손가락질 받는 DJ 정권에서 말이죠.
이 3년 동안 전사자 유해 781구와 유품 2만 6천여 점이 수습됩니다.

 

그런데 2003년 6월 보수진영에서 2번째 빨갱이 정권으로 찍힌 노무현 정부가 이 사업을 영구 사업으로 전환합니다.
노통이 집권한 이후 1천여 구 이상의 전사자 유해가 추가로 발굴이 되고 신원이 확인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