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님과 그를 추중하는 분들이 북한에 대하여 진정한 적개심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의구심이 어제 오늘 자꾸만 듭니다.  제가 어제, 오늘 느끼기에 우리나라의 꼴보수들이 북한에 대하여 하는 말이나 행동은
사실상 남한의 반대세력을 위하여 꾸며낸 가짜 정서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그런
가짜 분노와 적개심은 이제 거의 습관화된 양식으로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 이번 기회에 남한의 빨갱이 세력을 없애야 한다 -
   
이게 오늘 본 조선일도 독자 투고란의 핵심 주제였습니다.  사실상 전쟁을 해야한다고
주장하는 인간들의 솔직한 마음에는 붙같은, 진정한 적개심이 없기 때문에 저는
전쟁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봅니다.  밑바닥에서 끓어오르는 분노 같은 것이
안느껴집니다. 말이나 SYNTAX는 거창하지만...그야말로 "남에게 보이기 위한" 가짜 분노가 아닐까요 ?
진보세력의 독점물이라고 생각한 허위의식이 수꼴들에게도 있습니다.
  

주위에 골수 개신교 신자가 많습니다. 기도할 때 그 내용을 들으면 정말 섬뜩할 정도로
신을 섬기고, 성경말씀에 의지하자며 다짐을 합니다만,  실제 몇 몇 그들의 삶을 관찰해보면
아무도 진/정/으/로/ 신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진정으로 신의 판결을 두려워 한다면 개신교가 이같이
개판이 되어있지는 않을 겁니다.   "신에 대한 두려움"은 의상입니다. 그냥 남보기에
좋아라고 걸치고 다니는 것으로 명품가방 정도로  밖에 안보입니다.  이런 면에서 본다면
무슬림들의 신에 대한 두려움은 진정하며 그들의 생활에 바로 반영이 되어있다고 보입니다. 
그들은 정말로 신을 무서워하고 그의 가르침에 전적으로 의지합니다.  그러니까 자살공격까지도 감행하죠.
진정한 의미에서 종교인은 이슬람 쪽 사람이라고 봅니다.
 

보수세력들에게 진짜 물어보고 싶습니다. 북한에 적개심이 있는지 ? 
  "우리 아버지를 죽인 이 원수.... "  같은 진짜...적개심 말입니다.
진정한 적개심, 실천으로 당장 이어지는 가슴 밑바닥에서부터 솓구쳐 오르는 적개심 말입니다.
적개심이 없으면 전쟁은 이길 수 없습니다.

베트남이 잘 보여주지 않았습니까 ?  어떤 나라든....좋은 무기가 전쟁을 승리로 이끌어주지는 않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