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뉴스를 한참 보던 강아지가 죽는 게 뭐냐며 자꾸 묻는다.

2. 아이 엄마는 희생된 이들이 너무 어린 애들이라며 우리집 강아지는 해병대, 해군에는 절대 안보내겠다고 한다. 육군에 가면 좀 나은 걸까? 그래도 군대를 보내지 않겠다는 말은 안한다. 그럴 능력도 없는데 뭘.

3. 공교롭게도 희생된 이들 모두 전라도 출신이다. 전라도와 북조선? 어쩌다 희생자가 전라도 출신임이 강조되어야 하는 상황이 된 걸까? 그저 일부 인터넷에 특수한 상황이겠지.

4. 민주노동당의 논평을 비난하는 이들이 있다. 이를 받아 쓴 일반 기사는 '민주노동당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는 뉘앙스. 그러나 일부 독자들은 민주노동당의 논평에서 간첩 암수표라도 발견한 듯. 면역체계가 가동된 환경 하에서 '나는 항원이 아니예요'라는 표지를 신속히 내놔야 하기에 대신 다른 누군가가 병원균임을 강조하여야 한다.

전쟁 위기가 두려운 것은 너도 나도 다를 것이 없고 심각하게 걱정되는 것은 당연하나, 더 두려운 것은 (준)전시에 후방에서 정치테러에 의해 불상사를 입을 것 같다는 것. 후방에서만 용감한 자들 많잖아?  (준)전시 상황에서는 부적절한 농을 하는 자들의 사진이나 신상정보까지 퍼나르고 공개하여 위험에 빠트리는 행위가 문제시될 리가 없잖아.

5. 검찰은 미네르바 처벌법으로 유명한 전기통신기본법(제47조)을 들고 나왔다. 동원령 선포니 예비군 소집이니 하는 허위사실 유포는 이를 통해 실제 문제를 일으켰다면 공무집행방해죄로 처벌할 수 있을 것이다. '허위사실 유포'라고 처벌하면 인터넷을 이용하는 웬만한 종교인들은 죄다 잡혀들어갈 듯. 문제가 심각한 허위사실 유포는 정부나 관계기관의 공식 발표를 통해 여러가지 미디어로 얼마든지 신속하게 바로잡을 수 있다. 출처불명의 문자질이나 댓글 하나로 동원령 선포 같은 걸 진지하게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 전기통신기본법 해당 조항은 빨리 개폐해야 할 것이다.

檢 '연평도 도발' 유언비어 형사처벌 검토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2&cid=307227&iid=9314885&oid=001&aid=0004782371&ptype=011 

korea1.gif 
profile
"We vote. What does that mean? It means that we choose between two bodies of real, though not avowed, autocrats; We choose between Tweedledum and Tweedledee."